기사 (592건)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지난 4일 새벽, 이 내린 곳은 동대구역. '여당 심장부'인 대구의 중심지다.역사를 벗어나자 바깥은 어둑했지만, 새누리당 예비후보들의 선거사무실은 멀리서도 눈에 띄었다. 새빨간 바탕에 박근혜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는 대형사진이 이곳저곳 붙어있었다. 오는 4·13 총선에서 대구지역의 키워드는 역시나 '진박(眞朴)'인 듯했다.그러나 수성구 달구벌대로에 위치한 범어역 주변에는 조금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나란히 위치한 건물 한쪽에는 새빨간 배경에 홀로 꽃을 든 후보의 사진이, 다른 한쪽에는 '일하고 싶습니다'는 슬로건이 눈에 띄는 파란색 현수막이 걸려있었다.대구뿐 아니라 전국적 이목이 쏠린 이곳은 새누리당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맞붙는 '수성갑'이다.수성갑은 민정당부터 자민련, 한나라당 그리고 현재 새누리당까지 대대로 보수 정당이 지켜온 곳이다. 그러나 김부겸 전 의원이 '야당 간판'을 들고 세 번째 도전에 나서면서, 수성갑이 한국 사회에 깊이 뿌리내린 지역주의를 바꿀 씨앗이 될지도 모른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커버스토리 | 오지혜 기자 | 2016-03-11 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