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신형 GLE가 기대되는 4가지 이유…韓 고객 기대치 충족하는 다재다능함
벤츠 신형 GLE가 기대되는 4가지 이유…韓 고객 기대치 충족하는 다재다능함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9.09.0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마크 레인 벤츠 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이 3일 서울 성수동 GLE 하우스에서 열린 신형 GLE 출시 행사장에서 제품 소개를 하는 모습.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마크 레인 벤츠 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이 3일 서울 성수동 GLE 하우스에서 열린 신형 GLE 출시 행사장에서 제품 소개를 하는 모습.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3일 신형 GLE(더 뉴 GLE)를 선보인 가운데 경쟁사보다 우수한 4가지 특장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프리미엄 SUV의 존재감을 각인시키는 외관 디자인을 비롯해 최고급 소재와 장인정신이 깃든 인테리어, 편의성을 높인 기술 사양, 안전을 강조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이 그것이다.

마크 레인 벤츠 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은 이날 서울 성수동 GLE 하우스에서 열린 신형 GLE 출시 행사장에서 이같이 밝히며 "다재다능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활동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가진 한국 고객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마크 레인 부사장은 앞선 4가지 특장점을 강조하며 프리미엄 럭셔리 SUV 시장의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시장 내 X5와의 경쟁 구도는 자연스러울 수 밖에 없다"며 "하지만 신형 GLE는 여러 다양한 측면에서 강점을 갖췄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신형 GLE의 첫 번째 강점으로 외관 디자인을 지목했다. 그는 "신형 GLE는 프리미엄 SUV의 모든 특징을 녹여내 존재감을 부여, 한 눈에 들어오는 매력을 갖췄다"고 전했다. 이어 "실내 디자인 역시 최고급 소재를 사용하고, 메르세데스-벤츠 장인들의 솜씨를 녹여낸 결과물로서 다른 경쟁 모델들과 큰 차이를 보인다"고 부연했다.

마크 레인 부사장은 기술적인 측면에서도 뛰어난 경쟁력을 갖췄음을 피력했다. 그는 "와이드 스크린을 비롯한 다양한 디지털 인터페이스와 사용자 경험을 가장 우선으로 고려해 개발된 MBUX의 높은 활용성은 고객 편의성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중 MBUX는 "안녕 벤츠"라는 명령어만으로 손쉽게 활성화할 수 있으며, 음성 인식 기능을 통해 차량 내 다양한 기능 작동과 정보 검색을 돕는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기술로 운전자의 조작 편의성과 안전성을 보장한다. 더불어 마크 레인 부사장은 MBUX 개발을 글로벌 본사가 주도했지만, 한국 실정에 맞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국내 R&D 센터에서 추가적인 작업을 거치기도 했음을 부연했다.

마지막으로 신형 GLE는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탑재, 고객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모델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신형 GLE는 기본적인 ADAS 기능은 물론 사각지대 시야를 보조해주는 블라인드 스팟 어시스트, 어라운드뷰로 주차를 도와주는 보조 시스템 등을 갖췄다.

마크 레인 부사장은 "신형 GLE는 럭셔리와 기술력이 한데 어우러져 시장 선도적인 위치를 잘 보여주는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벤츠는 고객 중심 전략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도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는 한편 제품 뿐만 아니라 고객 서비스 부문에서도 높을 퀄리티를 갖추고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 판매되는 신형 GLE는 디젤 300d 4MATIC과 가솔린 450 4MATIC 등 2가지 모델이며, 향후 메르세데스-AMG를 비롯한 GLE 라인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3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한 카페에서 완전 변경된 프리미엄 SUV ‘더 뉴 GLE’를 선보이고 있다.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3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한 카페에서 완전 변경된 프리미엄 SUV ‘더 뉴 GLE’를 선보이고 있다.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