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오늘] 롯데마트, ‘제수음식 통큰 할인전’ 전개
[유통오늘] 롯데마트, ‘제수음식 통큰 할인전’ 전개
  • 안지예 기자
  • 승인 2019.09.0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롯데마트
롯데마트가 제수음식 통큰 할인전을 연다. ⓒ롯데마트

롯데마트, ‘제수음식 통큰 할인전’ 전개

롯데마트는 추석 전 마지막 주말을 맞아 차례상에 준비할 ‘제수음식 통큰 할인전’을 연다고 4일 밝혔다.

전국 롯데마트와 온라인 공식 쇼핑몰인 롯데마트 몰에서 오는 5일부터 추석 당일인 13일(추석 당일 휴무점은 12일까지)까지 진행되는 제수음식 통큰 할인전은 우수산지의 지역 농가에서 수확한 신선식품을 한 데 모았다.

대표 상품으로는 문경과 영주에서 수확된 ‘제수용 햇사과(3입, 1팩)’와 ‘제수용 단감(5~6입, 1팩)’, ‘제수용 배(3입, 1팩)’와 ‘제수용 곶감(8입, 1팩)’ 등이다. 또한 엄마의 손맛이 듬뿍 담겨 차례상에 빠질 수 없는 무침용 나물인 고사리(100G)와 도라지(100G), 제수용 햇밤과 햇 대추도 준비했다.

차례상에 올라가는 수산물도 있다. 목포산 ‘물가안정 참조기(대, 1마리, 해동)’, ‘완도산 활 전복(특, 1마리, 냉장)’, ‘데친 문어(100G, 냉장)’, ‘제주갈치(특, 1마리, 해동)’ 등이다.

롯데GRS, 중증장애아동 의료지원 MOU 체결

글로벌 외식기업 롯데지알에스가 늘푸른의료재단, 홀트아동복지회와 지난 3일 성남시 분당구 보바스기념병원 접견실에서 중증장애아동 의료지원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진행된 협약식에는 남익우 롯데지알에스 대표이사, 권순용 보바스어린이의원 원장, 김호현 홀트아동복지회 회장 외 다수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중증장애아동 의료지원 사업은 홀트아동복지회 산하시설을 이용하고 있는 장애아동을 대상으로 한 방문 진료, 재활치료, 보톡스 치료 및 보조기 등을 지원하는 사회 공헌 사업이다. 롯데지알에스가 모금·후원을 맡고 홀트아동복지회는 기금운영·지원 대상자 선정, 늘푸른의료재단 보바스어린이의원이 방문 진료와 치료 등 의료지원을 맡게 된다.

사조그룹-‘힘을 내요 미스터 리’, 협업 이벤트 진행

종합식품기업 사조그룹은 공식 SNS 채널에서 오는 11일에 개봉 예정인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예매권을 증정하는 ‘사조대림 x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콜라보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식용유 부문 브랜드 파워 20년 1위의 해표 식용유를 제조, 유통하는 사조대림에서 명절 전 코미디 영화로 힐링하고 명절을 잘 보낼 수 있도록 응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오는 8일까지 사조그룹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해당 게시물 피드와 함께 공유(리그램)하고 댓글에 이번 명절 ‘해표부침가루’와 ‘해표식용유’로 만들 명절레시피를 등록하면 응모할 수 있다. 응모자 중 추첨을 통해 당첨자 80명에게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영화 온라인예매권을 문자발송을 통해 증정한다.

무신사, 추석 맞아 협력사 정산대금 310억 조기 지급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310억 원의 협력업체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조기 지급은 전체 협력업체 2100개 사 대상 총 310억 원 규모로, 추석 연휴 전인 오는 10일 일괄 지급한다. 협력사들은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15일 일찍 대금을 지급받는다.

무신사는 매년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 확보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정산대금을 꾸준히 선지급해왔다. 추석을 앞두고 상여금과 각종 임금, 원부자재 대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무신사 관계자는 “추석 한가위를 앞두고 협력업체에게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항상 가장 먼저 생각하는 만큼 앞으로도 크고 작은 다양한 상생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하고 지속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