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2M 기자간담회] 엔씨소프트 김택진 CCO “기술적으로 리니지2M 따라올 게임 없을 것”
[리니지2M 기자간담회] 엔씨소프트 김택진 CCO “기술적으로 리니지2M 따라올 게임 없을 것”
  • 윤지원 기자
  • 승인 2019.09.05 13: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김택진 대표가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키노트를 발표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김택진 대표가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키노트를 발표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엔씨소프트는 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모바일 MMORPG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 ‘2nd IMPACT’를 열고 게임 정보를 공개했다.

김택진 대표는 엔씨의 게임개발총괄인 CCO로 행사의 문을 열었다. 김택진 CCO는 키노트 발표에서 ”16년 전 리니지2가 세상에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던 과감한 도전 정신과 기술적 진보를 리니지2M을 통해 모바일에서 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리니지2M은 현존하는 최고의 기술을 모아서 모바일 게임의 한계를 넘어보자는 목표로 시작한 프로젝트다”라며 “단언컨대 앞으로 몇 년 동안은 기술적으로 리니지2M을 따라올 수 있는 게임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리니지2M은 2003년 출시한 PC온라인 MMORPG 리니지2의 정통성을 이은 모바일 게임이다.

리니지2M은 △모바일 최고 수준의 4K UHD(Ultra-HD)급 풀(FULL) 3D 그래픽 △모바일 3D MMORPG 최초의 충돌 처리 기술 △플레이를 단절시키는 모든 요소를 배제한 심리스 로딩 △1만명 이상 대규모 전투가 가능한 모바일 최대 규모의 원 채널 오픈 월드(One Channel Open World) 등을 구현했다.

먼저 엔씨는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모바일 최고 수준의 4K UHD급 그래픽을 리니지2M에 탑재해 현실보다 아름다운 세상을 완성했다. 물리법칙에 기반한 사실적인 그래픽으로 완성된 월드와 저마다의 개성과 역할이 부여된 클래스로 최고의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리니지2M은 하이엔드 3D 그래픽임에도 불구하고 그 누구도 시도하지 못했던 ‘로딩 없는 플레이’를 구현해냈다. 존과 채널의 구분과 이동에 따른 로딩 지연 등 플레이의 몰입에 저해되는 모든 부정적인 경험 요소를 제거했다. 이를 통해 친구·동료들과 함께 성장하고 전투하며 추억을 쌓던 MMORPG 본연의 재미 극대화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모바일 3D MMORPG 최초로 충돌 처리 기술을 적용했으며 캐릭터와 몬스터, 지형이 각자의 공간을 보유하고 부딪치는 경험으로 전투의 현실감을 높였다. 다양한 스킬과 클래스가 조합되어 시너지가 발생하는 원작의 클래스 시스템을 계승하면서, 군중 속에서도 원하는 적을 찾아 타겟팅 할 수 있는 ‘존 셀렉터’ 기능은 지금까지 모바일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고도화된 ‘전략적 전투’를 완성시키는 요소다. 또, 단순 공략의 대상을 넘어 새롭게 재해석된 리니지2M의 보스 레이드는 필드 플레이 경쟁의 핵심 요소이자 전술의 수단으로 진화하여, 어디서든 끊이지 않는 전투의 실마리를 제공한다.

아울러 리니지2M은 하나의 월드에서 1만명 이상의 이용자가 대규모 전투를 즐길 수 있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이용자는 성장과 투쟁을 경험하고 자신만의 서사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

이성구 총괄프로듀서는 “현실보다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것에 집중했으며 완벽한 3D월드를 만드는데 초점을 맞췄다”라며 “원작의 클래스들은 리니지2M에 모두 등장하며 PC에서 등장하지 않았던 클래스들도 등장한다. 또 원작의 수많은 스킬들도 모두 가져오지만 전투준비 스킬들은 AI가 자동적으로 사용하게 해 손의 피로를 덜게 했으며 정말 중요한 전투스킬들은 터치를 통해 최적의 타이밍에 사용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엔씨는 5일 낮 12시부터 리니지2M 사전 예약 프로모션을 시작한다. 출시 전일까지 리니지2M 공식 홈페이지와 양대 마켓에서 동시 진행하며 사전 예약자들은 게임 출시 후 게임 아이템(크로니클 계승자의 반지, 정령탄 상자, 아데나 등)을 받을 수 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설마또 2019-09-06 07:29:14
NC라...........역대급 과금 게임을 만들어 내겠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