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文, “국민들 이해·지지 당부 ”
[정치오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文, “국민들 이해·지지 당부 ”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9.09 17: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임명에 민주당 ‘환영’…야권 일제히 “적폐정권”강한 반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9일 조국 법무부장관(왼쪽)을 임명했다. 임명식은 생중계됐고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文, “국민들 이해·지지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장관을 임명했다. 임명식은 생중계됐고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임명식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 먼저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담화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경우 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으며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렬한 대립이 있었다.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권력기관 개혁)의지가 좌초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 점에서 국민들의 넓은 이해와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조 장관을 비롯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 총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조국 임명에 민주당 “환영, 사법개혁 기대”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9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법무와 사법 개혁에 대한 의지와 전문성을 갖춘 조 후보자의 임명을 환영하며, 새로운 법무부 장관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이 흔들림 없이 완수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인사검증 과정에서 불거진 일부 문제에 대해서는 조국 장관과 그의 가족들이 깊이 성찰하여 공직에 몸담고 있는 기간뿐만 아니라 그 이후에도 사회에 헌신하고 기여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이날 조 장관 임명 결정에 대해 "고뇌에 찬 결정"이라며 "조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하라는 국민의 명령에 충족하게 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한 야당의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요구 등에 대해 "우리로는 받아들일 수 없는 얘기"라면서 "국회는 국회 나름대로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일정을 진행해 나가야 한다. 그런 얘기는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선을 그었다.

야권 일제히“적폐정권”강한 반발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야권은 한 목소리로 강력 반발했다.

자유한국당은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편법, 비리 세트 조국 후보자의 임명으로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는 실종됐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임명은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검찰을 압박한 것으로도 모자라 국민을 지배하려 하는 시도이다. 국민기만, 국민 조롱"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이를 뒷짐지고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며 "제 1야당으로서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잘못된 결정을 조속한 시일 내에 철회시키기 위해, 그리고 대한민국의 법치를 다시 바로 세우기 위해 끝까지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 박근혜 전 대통령이 왜 하야했고, 탄핵됐고 감옥에 가 있는지 생각해보라"면서 "국민과 야당을 버리고 대통령이 앞으로 어떻게 정국을 헤쳐나가려 하느냐"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이 권력의 민낯이 드러났다"면서 "문 정권은 박근혜 정권을 적폐라고 욕할 자격이 없다. 스스로 적폐가 됐으니 이제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이제 다시는 정의를 말하지 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도 같은 날 "이젠 재야가 힘을 합쳐 국민 탄핵으로 가는 수 밖에 없다"며 “10월 3일 광화문에서 모이자. 우리도 100만이 모여서 문재인 아웃을 외쳐 보자"고 주장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금융팀/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자 2019-09-11 16:22:10
검찰의 벽이 이렇게까지 공고한 줄은...
꼭 검찰걔혁 성공하기를 문 정부를 지지하며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