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노후 아파트 가장 많은 곳은 ‘사상구’…평균 2배
부산에서 노후 아파트 가장 많은 곳은 ‘사상구’…평균 2배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9.09.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아타기 수요 높은 지역 분양시장 관심↑…부산 미분양 증가·주택 경기 침체 주의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부산 지역에서 노후 아파트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사상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전문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부산 지역에서 사용승인 후 20년이 지난 노후 아파트 비율은 36%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노후 아파트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사상구(60%)로 집계됐으며, 이어 영도구(58%), 사하구(54%), 해운대구(51%), 북구(47%) 등 순이었다.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다는 건 그간 신규 주택 공급이 원활하지 않았다는 걸 의미한다. 때문에 건설업계는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지역을 새 아파트 갈아타기 잠재 수요자들이 많은 지역이라고 판단한다.

실제로 금융결제원 자료를 살펴보면 2009년부터 현재까지 부산 지역에 일반분양된 새 아파트는 총 14만1660가구 규모지만 일부 지역에 물량이 집중되는 현상을 보였다. 강서구(17.9%), 기장군(13.9%) 등 주로 신도시 지역에 새 아파트 공급이 이뤄졌으며, 사상구(1.9%), 중구(0.3%), 영도구(1.7%) 등은 공급량이 적었다.

또한 이를 반대로 분석하면 해당 지역들은 향후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이 진행될 공산이 크다. 건설사들의 관심이 높은 이유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노후 아파트 밀집 지역은 기존 생활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새 아파트에 대한 갈아타기 수요가 풍부하다. 여기에 희소성이 더해지면서 집값 상승여력이 있다"며 "수요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장점이 많기 때문에 공급자들의 관심도 많다"고 말했다.

부산 내 지역별 노후 아파트 비율 ⓒ 리얼투데이
부산 내 지역별 노후 아파트 비율 ⓒ 리얼투데이

이런 가운데 노후 아파트가 많은 지역에 연내 분양을 앞둔 단지들이 청약시장에서 어떤 성적표를 받을지 이목이 쏠린다.

롯데건설은 부산 사상구 주례2구역 재개발단지인 '주례 롯데캐슬 골드스마트'를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7층, 9개동, 총 998가구 규모로 꾸며지며, 이중 조합원 물량과 임대 물량을 제외한 전용면적 59~84㎡ 803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동원개발은 부산 북구 화명동 일원에 화명3구역 재개발단지인 '화명신도시 3차 비스타동원'을 선보인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6개동, 총 447가구(일반분양 32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태영건설과 효성은 부산 남구 용호동 용호3구역 재개발단지인 '용호3구역 재개발(가칭)' 분양을 준비 중이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35층, 11개동, 전용면적 39~84㎡ 1,725가구 규모로 꾸며진다.

업계에서는 지역 내 갈아타기 수요와 정비사업에 따른 미래가치 기대감이 높은 만큼, 이들 단지들의 분양이 순조롭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중론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부산 지역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최근 좋지 않은 만큼, 수요자들과 투자자들이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말도 들린다.

국토교통부 통계누리 미분양주택현황보고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부산 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총 4855세대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48.7% 상승한 수치다. 이 같은 미분양 증가율은 서울(352.4%), 인천(120.5%), 강원(52.3%)에 이어 전국에서 네 번째다. 또한 부산 해운대구는 최근 국토교통부에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공식 요청했다. 지역 주택 경기가 침체된 상태라는 이유에서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