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하태경 징계, 포위된 손학규?
[한컷오늘] 하태경 징계, 포위된 손학규?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9.2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정당계 일제히 孫 비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바른정당계로부터 집중포화를 당하고 있다. 하태경 최고위원이 직무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받으면서다. 19일 바른정당계의 대표격인 유승민 의원은 19일 손 대표를 향해 "추한 정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20일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배후라는 주장을 폈다. 하 최고위원의 직무정지로,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는 당권파 5, 비당권파 4가 되면서 당권파가 우세해졌기 때문이다. 지상욱 의원도 손 대표를 찾아 징계철회를 촉구했다. 손 대표는 하 최고위원의 배후설에 대해 같은 날 "당 윤리위를 모독하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