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등 전력기관 7곳, 5년 간 사이버공격시도 1천건 달해
한전 등 전력기관 7곳, 5년 간 사이버공격시도 1천건 달해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9.2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훈 “전력시스템 보안에 경각심 가져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한국전력(한전) 등 전력기관에 대한 사이버공격시도가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26일 밝혀졌다. 이러한 사이버 공격은 만약 한 차례의 공격이라도 성공해 해킹을 통한 정보탈취나 서비스장애 등을 일으켜 전력공급 차질 등 막대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 더불어민주당)이 한전과 한전자회사 등 7개 기관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의하면, 지난 2015년부터 2019년 8월까지 사이버공격시도가 총 979건이나 있었다.

해당 자료는 단순한 공격의심 신호를 의미하는 것이 아닌 실제 공격시도가 있었던 경우로, 연도별로는 2015년 286건, 2016년 290건, 2017년 204건, 2018년에 135건에 이어 올해 8월까지는 64건이었다.

기관별로는 전력생산과 공급을 담당하는 기관에 공격이 집중됐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489건으로 전체의 약 50%를 차지, 가장 많은 공격대상이었던 것으로 밝혀졌으며, 뒤이어 한전이 267건, 전력거래소가 172건으로 드러났다. 이들 3개 기관을 합치면 전체공격시도의 94%를 차지한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전기는 국민의 인간다운 생활을 위한 필수재화로 한전과 같이 전력을 공급하는 기관들에만 1천건에 가까운 사이버공격 시도가 있었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일"이라며, "사이버공격으로 인해 전력공급 체계가 영향을 받거나 서비스 운영에 마비사태가 발생되지 않도록 각 기관마다 계속적인 보안 경각심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금융팀/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