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안찬일 “김정은 정권, 지금 ‘대한민국 따라하기’ 중”
[현장에서] 안찬일 “김정은 정권, 지금 ‘대한민국 따라하기’ 중”
  • 전주=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9.2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회 열린통일강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전주=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27일 전주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열린통일강좌에서 강의하는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시사오늘

선진통일건국연합 전북도지부와 <시사오늘>이 공동주최한 제5회 열린통일강좌가 27일 전주시청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강당을 꽉 채운 청중들 앞에서 김상호 선진통일건국연합 전북지부장의 사회로 시작됐고,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을 맡고 있는 ‘탈북민 1호 박사’ 안찬일 박사가 강연자로 나섰다.

안 소장은 '2019년 김정은 체제와 평화통일의 길'이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김정은 체제 이후 북한의 변화 상황을 다양하고 심도있는 증거들을 중심으로 풀어냈다.

안 소장은 "북한과 김정은은 달라지려고 노력 중이다. 그 모델은 바로 대한민국"이라면서 "신년사 스타일부터 판문점 군인들 복장까지, 우리를 따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소장은 "김여정의 권력서열이 높아졌다는 것은, 자기 동생을 높은 자리에 둬야 할 만큼 김정은의 권력이 높아졌다는 방증일 수 있다"면서 "김정은은 생존을 위해 변화를 선택했고, 그래서 자기 방어수단인 핵을 포기하도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사오늘
선진통일건국연합 전북도지부와 <시사오늘>이 공동주최한 제5회 열린통일강좌가 27일 전주시청 대강당에서 열렸다.  ⓒ시사오늘

안 소장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의 전쟁 가능성에 대해, "김정은이 착해서가 아니라 전쟁은 나라의 힘이 강할때나 일으킬 수 있어서 북한의 선제공격 가능성은 낮다. 6·25 때는 북한 국력의 우리의 3배였고, 지금은 우리의 국력이 북한의 40배"라고 내다봤다.

또한 안 소장은 "개인적으로는 김정은이 서울이나 부산에 방문했으면 한다"면서 "평창 때 한국에 왔던 김여정을 수행했던 국정원 직원에 따르면, 김여정이 기차 창 밖으로 풍경을 보는데 동공이 점점 커지더라고 했다. 백문이 불여일견, 우리의 발전상을 다 알고는 있겠지만 눈으로 직접 보면 다르다. 김정은이 느끼는 바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연을 맺었다.

한편, 식전행사로 전북 거주 새터민들로 구성된 '하나로 남북예술단'의 공연과 초대 가수의 무대가 펼쳐졌다.

ⓒ시사오늘
제5회 열린통일강좌가 끝난 뒤의 기념촬영. ⓒ시사오늘

 

 

담당업무 : 경제부 금융팀/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