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좌초된 진보통합 승부수…돌파구는?
스크롤 이동 상태바
유시민, 좌초된 진보통합 승부수…돌파구는?
  • 최신형 기자
  • 승인 2011.09.2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참여당에 “통합하자”…진보신당 통합파 탈당 러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최신형 기자)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가 정치적 기로에 섰다. 당초 예상과 달리 민주노동당 비당권파가 국민참여당과의 합당 안건을 부결시켰기 때문이다.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이라는 승부수를 던지며 좌클릭 행보를 이어가던 유 대표로선 사실상 궁지에 몰린 셈이다.

진보 소통합이 부결되자 민주당은 즉각 국민참여당에 합당을 압박하고 나섰고, 진보신당 탈당파는 민노당 비당권파와 선(先)통합에 사활을 건 모양새다.

정세균 민주당 최고위원은 2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원래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은 한 식구였다. 통합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권교체를 위해서 힘을 합쳐야 한다”고 국민참여당과의 통합 논의에 불을 지폈다.

야권의 단계적 통합 논의가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이해찬 전 국무총리 등이 참여한 <혁신과 통합>이 진보 소통합 부결을 계기로 전면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과 <혁신과 통합>이 국민참여당을 포위하며 협공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뉴시스
특히 이들이 야권단일정당을 선호한다는 점은 눈여겨 볼 대목이다. ‘원샷 통합이냐, 투샷 통합이냐’를 놓고 민주당 내부가 백가쟁명 식 논쟁을 하고 있는 가운데 진보 소통합 부결을 계기로 단계적 통합론에 무게가 실릴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에서다.

이 경우 민주당이 이념적 간극이 넓은 진보정당 보다는 국민참여당을 1차적 통합 대상으로 삼을 가능성이 높다. 진보 소통합 부결 이후 정세균 최고위원이 국민참여당에 통합을 요구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얘기다.

문제는 국민참여당이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수세 국면에서 벗어나기 힘들다는 점이다. 국민참여당이 민주당의 야권대통합에 합류할 경우 백기투항이라는 당내 비판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고 유 대표가 과연 민주당 내에서 입지를 확보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독자노선 역시 쉽지 않다. 국민참여당이 내년 총·대선에서 의미 있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지 예단키 어렵기 때문이다. 유 대표가 지난해 6·2 경기지사 선거와 지난 4월 재보선 등에서 표 확장성의 한계를 체감한 만큼 민주당과 진보정당 사이에 위치한 샌드위치 정당을 택할 가능성은 지극히 낮다.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시민 대체제’로 떠오른 직후 유 대표의 지지율이 곤두박질치고 있다는 점 역시 이 같은 추측에 힘을 싣고 있다. 실제로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리얼미터>의 9월 셋째 주 대선주자에 대한 정례조사 결과, 유 대표는 3.7%의 지지율을 얻는데 그쳤다. 반면 문 이사장은 8.2%를 기록했다.

때문에 국민참여당이 민노당과 통합연대 간의 소통합이 이뤄질 때까지 독자노선을 고수한 뒤 출구전략을 모색하지 않겠느냐는 추측이 나온다. 지난 23일 진보신당을 탈당한 노회찬 심상정 전 대표 등이 주축이 된 통합연대가 선 민노통합-후 국민참여당 논의를 주장하고 있는 만큼 유 대표가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없다는 현실적인 이유에서다.

통합파로 알려진 전 진보신당 관계자는 이날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지역 당협위원회 별로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에 동참하려는 대의원과 당원들이 탈당하고 있다”고 통합연대 측의 적극적인 움직임을 전했다. 향후 통합연대가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의 핵심 주체로 부상할 가능성이 농후한 셈이다.

이 경우 국민참여당이 내년 총선에서 ‘지역구 포기-비례대표 올인’ 전략을 전면에 내세우며 진보정당을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구보다는 비례대표에 중점을 둘 수밖에 없는 진보정당으로선 국민참여당의 존재가 위협적일 수밖에 없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진보진영의 새 판짜기가 또다시 초읽기에 들어갈 수 있다는 의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