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듯 다른 ‘제휴카드’와 ‘PLCC’…카드사 새로운 돌파구?
같은 듯 다른 ‘제휴카드’와 ‘PLCC’…카드사 새로운 돌파구?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9.11.0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기획·마케팅 과정에서의 수익·비용분담 구조로 구분
PLCC, 카드사·유통사 협업 체계 속에서 자체 브랜드 노출
카드사, 녹록치 않은 업황 속 제휴카드·PLCC 출시에 박차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최근 카드사들이 다른 회사와 손잡고 새로운 카드 상품을 내놓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시사오늘 그래픽 김유종
최근 카드사들이 다른 회사와 손잡고 새로운 카드 상품을 내놓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시사오늘 그래픽 김유종

최근 카드사들이 다른 회사와 손잡고 새로운 카드 상품을 내놓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다른 회사의 고객층과 유통망을 활용해 추가혜택을 부여한 상품이 있는가 하면, 카드사의 이름을 숨기고 해당업체 브랜드를 사용해 출시되는 카드도 있다.

이 둘은 각각 '제휴카드'와 'PLCC(상업자 표시 제휴카드)'로, 엄연히 다른 종류의 카드지만 일각에서는 제휴카드가 PLCC로 소개되거나, 아예 PLCC로 한꺼번에 알려지는 등 구분이 모호해지고 있다. 

PLCC, 주로 카드사-유통사 협업…자체 브랜드 전면 노출

우선, PLCC는 카드사가 특정 기업과 협업을 통해 출시하는 카드를 의미한다. 주로 유통업체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데, 카드사의 이름을 숨기고 업체의 자체 브랜드를 사용하면서 기업에 최적화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반면, 제휴카드는 카드사와 대상 기업이 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각사의 브랜드를 여러 방법으로 노출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제휴카드와 PLCC의 차이는 카드사의 역할에 따라 구분되기도 한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8일 통화에서 "우선 제휴카드의 경우, 마케팅·발급 등의 과정에서 소모되는 비용을 금융사(카드사)와 기업이 분담해서 지불한다"면서 "이후 금융사(카드사)는 제휴카드 사용에서 파생되는 수수료 수익을 취하고 기업은 매출 증대 효과를 보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그러니까, 카드사는 카드 사용을 통한 직접적인 수익을 얻는 것이고 기업은 간접적인 수익을 얻는다는 의미다. 

이 관계자는 "반면, PLCC는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익·비용을 금융사(카드사)와 기업이 공동으로 취하는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제휴카드와 PLCC가 유사한 성격을 띄고 있어, 일부 고객에게 혼동을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일부 언론조차 카드사들의 PLCC 상품을 소개하면서 '제휴카드'를 포함시키는 경우도 있었다. 특히 PLCC로 알려진 '트레이더스신세계 삼성카드'는 해당 카드사에 확인한 결과, PLCC가 아닌 '제휴카드'라는 답을 얻었다.  

해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사실 새로운 카드 상품을 선보이고 홍보하는 입장에서는 자사의 카드가 고객에게 올바르게 알려지길 바라는 측면이 있다"면서 "다양한 카드 상품을 비교하는 고객의 입장에서도 제휴카드와 PLCC의 명확한 정리가 이뤄진다면 혼란스럽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네이버페이 플래티넘 롯데카드 ⓒ롯데카드
네이버페이 플래티넘 롯데카드 ⓒ롯데카드

제휴카드-PLCC 출시에 박차…굳어진 업황 해결되나

이 가운데 최근 카드사들은 다양한 수익원을 모색하기 위한 방법으로 제휴카드와 PLCC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두 종류의 카드가 수익구조면에서 사소한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기업과의 '시너지'로 수익증대 및 비용 절감 목적에선 하나다. 무엇보다, 이같은 협업이 얼어붙은 카드업황을 녹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롯데카드는 지난달 28일 네이버페이와 손잡고 PLCC카드인 '네이버페이 플래티넘 롯데카드'를 선보였다. 최근 온라인을 넘어 금융영역으로 확장하고 있는 네이버페이의 특화된 혜택만을 담은 것이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이 상품은 국내외 가맹점에서 네이버페이 포인트 0.5% 적립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전월 이용금액이 30만원 이상이면, 네이버페이 이용금액의 3%를 월 최대 2만점까지 특별 적립해준다. 특별 적립을 포함한 월 최대 적립한도는 10만 포인트다. 

또한 이 카드에는 '네이버페이 투자통장'이 필수 탑재돼 전국 ATM기기를 통해 입출금할 수 있다. 앞서 롯데쇼핑과 제휴해 선보인 '롯데오너스 롯데카드'에 이어 PLCC를 통한 본격적인 고객층 확보에 돌입한 것으로 보여진다. 

그런가하면, 우리카드는 AK플라자와 손잡았다. 

지난달 말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양사는 △AK우리카드 출시 △상품 출시 공동마케팅 진행 △각사 영업채널을 활용한 대고객 홍보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중 주목할 점은 내년 초 선보이게 될 'AK우리카드'. 이 카드는 AK플라자 현장할인과 AK멤버스 마일리지 적립혜택을 제공한다. 여기에 공항라운지 무료 이용 혜택 및 커피할인 등의 서비스도 탑재할 예정이다. 

또한 이 카드를 해외브랜드로 발급받으면 호텔, 여행, 골프, 생활, 쇼핑업종에서 다양한 할인·혜택이 제공되는 '플래티넘 등급'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이날 "내년 초에 선보이게 될 AK우리카드는 제휴카드로, AK플라자와 협업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