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지스타 2019’ 게이머 눈 사로잡은 지스타 핫 플레이스는?
[지스타] ‘지스타 2019’ 게이머 눈 사로잡은 지스타 핫 플레이스는?
  • 윤지원 기자
  • 승인 2019.11.1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지스타 2019'의 메인스폰서 슈퍼셀은 브롤스타즈를 주제로 메인 무대로 꾸몄다. ⓒ시사오늘 윤지원 기자
'지스타 2019'의 메인스폰서 슈퍼셀은 브롤스타즈를 주제로 메인 무대로 꾸몄다. ⓒ시사오늘 윤지원 기자

게임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가 11월 14~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4일 간 개최중이다.

이번 지스타에서 단연 눈에 띄는 곳은 크래프톤 연합의 전시관이다.

먼저 크래프톤 연합의 펍지주식회사는 ‘지스타 2019’를 통해 그 동안 대중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탄생 배경, 현재와 미래의 지향점을 관객들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전시 주제는 ‘FACE: PUBG’로 ‘배틀그라운드’ 탄생 스토리를 중심으로, 김창한 대표와 브랜드 그린을 비롯한 주요 개발자들의 비하인드 스토리, 배틀그라운드가 세계적 게임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함께해 온 파트너 스트리머들이 팬들과 마주하는 컨셉으로 전개된다. 또한, 게임을 넘어 문화 콘텐츠로 자리잡은 배틀그라운드로부터 영감을 받은 국내 컨템퍼러리 아티스트들의 작품도 함께 전시중이다.

배틀그라운드는 2017년 얼리엑세스로 출시됨과 동시에 많은 플레이어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배틀로얄이라는 게임 장르를 개척했다. 배틀그라운드의 화려한 행보에는 제한된 환경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도전을 이어온 PUBG의 헤리티지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펍지주식회사는 무엇보다 본질에 집중하고, 가치에 중심을 두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보여주기 위해 ‘FACE: PUBG’ 전시를 기획했다.

펍지 부스를 찾는 관람객들을 위한 현장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해시태그 SNS 인증, 랜덤 OX퀴즈, 펍지 공식 커뮤니티 가입 등 스탬프 미션 이벤트를 마련해 미션 완수 시 파밍존에서 갓챠머신에 참여 가능한 코인을 지급한다.

펄어비스의 지스타 부스도 많은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펄어비스는 신작 게임을 기대하는 글로벌 게이머들을 위해 라이브 스트리밍 부스를 설치하고 ‘Typical Gamer’ 등 전세계 유튜브 인플루언서들과 함께 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펄어비스는 부스를 찾은 스트리머들을 위해 라이브 스트리밍 부스 2개와 글로벌 미디어 인터뷰 룸을 2층에 마련했다.

또한 펄어비스 부스 내 별도 공간에서 검은사막 관련 굿즈를 판매하는 오프라인 굿즈몰 ‘펄어비스 스토어’도 운영 중이다. 관람객들은 펄어비스 스토어에서 총 15종의 △흑정령 프라모델 △흑정령 LED 무드등 △가모스 헤드 스태츄 △흑정령 망토 담요 등을 만나 볼 수 있다.

최초 공개 신작 2종을 비롯한 대형 라인업으로 지스타에 참가한 넷마블은 100부스 규모의 넷마블관에서 250여 대의 시연대를 준비하고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지난해보다 업그레이드 된 대형 LED 스크린과 오픈형 무대는 관람객들의 발걸음 멈춰 세우고 있다.

지스타 2019를 통해 최종 담금질에 나선 넷마블의 모바일 배틀로얄 MMORPG ‘A3:STILL ALIVE’는 시연에 참여하는 모든 이용자에게 출시 후 사용할 수 있는 게임 쿠폰을 지급하는 것은 물론 BJ간 배틀로얄 무대 이벤트, 인기 BJ와 관람객이 함께 펼치는 ‘배틀로얄 무대 이벤트’등 다양한 시연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스타 2019’ 메인 스폰서인 슈퍼셀은 자사의 대표 게임인 브롤스타즈로 메인 무대를 꾸몄다. 브롤스타즈의 인게임 맵을 현실로 가져다 놓은 듯한 브롤스타즈의 부스는 아기자기한 캐릭터들로 가득 채워져 있으며 관람객들을 위한 체험 이벤트 등도 함께 마련됐다.

뿐만 아니라 슈퍼셀의 야외 부스에는 브롤스타즈 박스로 꾸며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선물을 증정한다.

B2B 전시관에도 눈에 띄는 부스가 있다. 위메이드는 이번 지스타에서 현재 개발 중인 미르 3연작 ‘미르4’, ‘미르M’, ‘미르W’의 통합 브랜드 ‘미르 트릴로지’를 중심으로 부스를 구성했다. 부스는 블랙 색상의 메쉬 소재를 활용해 베일에 싸인 듯한 느낌을 연출했으며 내부에서는 신작 캐릭터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부산 지역 유명 카페 웨이브온 커피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해 부스 방문객들에게 미르 3연작 각각의 게임을 커피의 맛과 향으로 재해석한 ‘스페셜 커피’ 3종을 제공한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