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인수나선 제주항공, LCC 리더십 굳히기 나선다
이스타항공 인수나선 제주항공, LCC 리더십 굳히기 나선다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9.12.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제주항공은 18일 이스타항공 경영권 인수를 위해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제주항공
제주항공은 18일 이스타항공 경영권 인수를 위해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제주항공

제주항공이 경영 위기에 처했던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를 두고 LCC간의 본격적인 구조조정이 시작됐다는 관측부터, 아시아나 인수에 실패한 제주항공이 다시금 규모의 경제 실현을 통해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하려는 전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8일 항공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이날 이스타항공 경영권 인수를 위해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해당 MOU를 통해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외 2인으로부터 보통주 497만1000주(지분 비율 51.17%)를  695억 원에 매수하기로 했으며, 이행보증금 명목으로 이날 115억 원을 우선 지급했다.

또한 제주항공은 오는 26일부터 이스타항공에 대한 실사를 진행하는 한편, 추가 협의를 통해 거래 조건과 내용을 확정해 연내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이번 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서게 된 배경에 대해 LCC간 결합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양사의 비교우위를 바탕으로 점유율 확대 및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겠다는 취지임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제주항공은 아시아나 인수전을 통해 동종 업계 내 인수 합병을 통해 항공업 중심의 그룹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때문에 이번 이스타항공 인수 추진 역시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먼저 매각을 제안했다"며 "이는 국내 항공업계 시장 재편 국면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글로벌 항공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여가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이스타항공 입장에서도 이번 경영권 매각이 최선의 선택으로 비춰지고 있다. 당초 회사 매각은 없다던 입장을 고수해왔던 이스타항공은 대승적인 결단을 통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전망이기 때문이다.

특히 선제적으로 도입했던 보잉 737 맥스 8 기종이 안전성 문제로 운항중단 사태를 맞으며 회사의 수익 악화를 초래하고 있는데다, 일본 노선 수요 감소가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며 사실상 경영정상화가 어려웠던 상황임을 감안하면, 이번 제주항공으로의 피인수가 국면 극복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이어진다.

이에 대해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항공산업의 노하우와 경쟁력을 갖춘 양 항공사 간의 결합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점유율 확대와 시장 주도권 강화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항공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