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보니] 혁신통합추진위 김근식 “안철수 만족할만한 혁신 관철에 노력”
[듣고보니] 혁신통합추진위 김근식 “안철수 만족할만한 혁신 관철에 노력”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0.01.1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 혁신통합추진위 참여 선 긋자… 金“선혁신 후통합일 수 있다 생각”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혁신과통합추진위원으로 활동 중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안철수 전 대표가 통추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혁신의 길을 관철시키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혁신과통합추진위원으로 활동 중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안철수 전 대표가 통추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혁신의 길을 관철시키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정치공학적 야권대통합은 하지 않을 거라며 선을 긋자,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안 전 대표가 만족해할만한 혁신을 관철시키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도보수대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중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먼저 “저의 혁통위 참여는 제 개인의 판단과 결심 때문”이라며 “안철수 전 대표와 상의하거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오직 저의 정치적 판단과 정세인식으로 저 스스로 결정한 것”임을 강조했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안철수계로 알려진 김 교수가 14일 첫 회의에 나선 혁통위원으로 참여 중인 것을 두고 안 전 대표의 의중이 반영됐거나 합류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된 바 있다.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위원장으로 있는 혁통위는 현재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바른정당계의 새로운보수당, 이언주 의원의 전진당, 장기표 국민의소리 대표 등 각계 시민단체로 구성돼 있다.

그러자 안 전 대표는 공식 채널로 알려진 김도식 전 비서실장을 통해 김 교수의 활동 관련“현재 통추위에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은, 개인적인 정치전망과 신념에 따른 것이지 안철수 대표와는 무관함을 알려 드린다”며 선을 그었다.

또 야권통합 논의에 대해서도 “안 전 대표는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생각을 전해왔다”며 해당 추측들에 대해 일축했다.

더불어 “야권 통합은 세력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다.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 대결을 펼치는 통합 논의는 새로운 흐름과 맞지 않는다”며 “절대 권력을 갖고 있는 집권여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일수록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는 기존의 입장도 변함없음을 밝혔다.

안 전 대표의 이 같은 입장이 전해지자 김 교수는 “안 대표의 입장이 '혁신이 우선'이라는 점은 저도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당연히 이대로의 야당으로는 중도세력의 통합참여는 불가능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 교수는 “그래서 저는 혁통위에 먼저 참여해서 중도까지도 합류가능한 수준의 '만족할 만한 혁신'을 요구하고 관철시키고자 한다”며 “안 대표까지 참여 가능한 혁신의 길을 관 철시키기 위해 우선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혁신이 우선이라는 안 대표의 입장은 뒤집어 말하면 선혁신, 후통합일 수도 있다고 생각 한다”며 “문정권의 폭주를 막고 기울어가는 대한민국을 되살리고 거짓과 위선과 파렴치가 극에 달한 진보를 심판한다는 점에서는 안 대표의 생각도 다를 바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교수는 “혁신우선을 관철하되, 결국에는 혁신과 통합이 병행하는 반문연대 승리연합을 꼭 달성해서 이번 총선에 문 정권 심판을 이뤄낼 것”이라며 “안 대표가 추구하는 새정치와 중도정치의 뜻을 펼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1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안 전 대표의 귀국 후 행보에 대해 “신당 창당도 가능하다”며 “3원칙에 해당할 모든 걸 같이할 통합정당으로 나아갈 것”으로 전망했다.

3원칙이라 함은 안 전 대표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해 제시한 것으로 복한 국민, 공정한 사회, 일하는 정치를 말한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