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비례가 미래다?
[한컷오늘] 비례가 미래다?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1.19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선관위 ‘비례’단어 불허에 발음 비슷한 단어로 선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선거법 개정을 둘러싼 혼란이 지속 중이다. 선거법 개정 저지에 실패한 자유한국당은, 비례대표를 위한 위성정당이라는 카드를 꺼냈다.

그런데 가는 길이 만만치가 않다. 지난 8일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중앙선관위에 당의 이름을 등록했다. 이미 '비례한국당'이라는 이름을 선점한 사람이 있어서다.

그런데 13일 아예 중앙선관위는 당명에 '비례'라는 단어를 사용할 수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그러자 17일, 비례자유한국당 창준위는 '미래한국당' 창준위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발음이 비슷하면서도 뜻이 좋은 단어를 택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대로 한국당은 '미래한국당'과 함께 선거를 치르게 될까. 선거법 개정 혼란의 끝이 주목된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금융팀/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