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지난해 영업손실 491억 원…日 보이콧·국토부 제재 여파에 ‘적자전환’
진에어, 지난해 영업손실 491억 원…日 보이콧·국토부 제재 여파에 ‘적자전환’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0.02.0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진에어는 지난해 491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 2018년 대비 전자전환했다고 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9.9% 감소한 9102억 원, 당기순손실은 542억 원으로 집계됐다.

진에어는 시장 내 경쟁적 공급 증가 대비 여행 수요 둔화에 따른 수급 불균형이 발생한 것은 물론 일본 보이콧 및 홍콩 사태 등에 따른 영업 환경 악화로 인해 실적이 악화됐다는 입장이다.

더불어 국토부 경영 제재 지속으로 인한 신규 노선 취항 및 부정기편 운항 제한 등 비효율적 영업 환경 역시 부진에 영향을 미쳤다고 부연했다.

진에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와 일본 여행 수요 부진 등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될 전망인 만큼 올해 수익성 중심의 노선 운영 전략을 통해 실적 개선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제재 해제에 대해서도 지속 협의하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