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20조5000억 원 규모 공사·용역 발주
LH, 20조5000억 원 규모 공사·용역 발주
  • 김기범 기자
  • 승인 2020.02.2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LH 로고 ⓒ LH
LH 로고 ⓒ LH

LH는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인 총 20조5000억 원의 공사·용역 발주계획을 잠정 수립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작년 발주금액 10조3000억 원에 비해 약 2배 증가한 규모다.

특히 LH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등 경제 여건을 감안해 올해 상반기 집행률을 작년 상반기 집행률 23%(2조4000억 원)에 비해 11%p(4조6000억 원) 확대해 연간 총 발주금액의 34%인 7조 원을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사업별로 보면 수도권 30만 호 주택공급확대 방안을 비롯한 토지 조성사업에 4조3000억 원(22.6㎢)을 발주하며, 이중 입주민 교통편의 등을 위한 기반시설 관련 발주금액이 1조3000억 원(20개지구, 38건)에 이른다.

주택사업은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른 공공주택 공급 확대와 생활밀착형 지원시설 건립 등에 16조2000억 원(9만3000호)을 발주할 계획이다.

건설문화 혁신을 위한 제도개선에도 적극 나선다. 기술력이 있는 중견·중소업체들을 우대하기 위한 간이형 종합심사 낙찰제와 시공사 노하우를 설계에 반영할 수 있는 시공책임형 CM(건설사업관리 사업)을 비롯해 선진 발주제도를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주요 발주유형은 공사부문에서 △종합심사 127건(14조4000억 원) △간이형종심제 164건(3조1000억 원) △적격심사 606건(2조1000억 원), 용역부문에서 △적격심사 200건(2000억 원) △설계공모 67건(2000억 원)이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토목·건축공사가 각각 2조7000억 원, 13조8000억 원으로 전체 금액의 약 80.5%를 차지하며, 그 외 전기·통신공사가 2조7000억 원, 조경공사가 5000억 원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2조8000억 원, 지방권이 7조7000억 원이며,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서울 1조8000억 원, 인천 4조7000억 원, 경기 6조1000억 원, 대전‧충남 7000억 원, 세종시 1조 원, 부산‧울산 2조 원, 전북 1000억 원, 경남 8000억 원, 기타지역 2조 원이다.

LH 관계자는 “20조5000억 원의 발주계획을 통해 주거복지로드맵을 조기에 달성할 뿐만 아니라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경제 전반이 침체된 상황에서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에 마중물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번 발주계획 세부내역은 24일부터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