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융합장르 ‘A3: 스틸얼라이브’로 모바일 시장 판 바꾼다
넷마블, 융합장르 ‘A3: 스틸얼라이브’로 모바일 시장 판 바꾼다
  • 윤지원 기자
  • 승인 2020.02.24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MORPG’ 장르와 ‘배틀 로얄’ 콘텐츠의 만남…세계화 ‘가속’
3월 12일 출시, 모바일 게임 지형에 대격변 예고…업계 ‘주목’
‘풍성한 게임재화와 푸짐한 경품 증정’ 사전등록 이벤트 진행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넷마블, 융합장르 ‘A3: 스틸얼라이브’로 모바일 시장 판 바꾼다 ⓒ넷마블
넷마블, 융합장르 ‘A3: 스틸얼라이브’로 모바일 시장 판 바꾼다 ⓒ넷마블

“판이 불리하면 판을 바꿔라” 넷마블 방준혁 의장이 지난 2017년 개최한 제 3회 NTP(Netmarble Together with Press)에서 한 말이다.

RPG를 가장 잘 만드는 회사가 글로벌 시장에서 RPG로 정면 승부해야 한다는 전략으로, ‘리니지2 레볼루션’의 폭발적 흥행이 이를 뒷받침 했다.

당시 ‘리니지2 레볼루션’은 난공불락으로 여겨졌던 일본 모바일 게임시장에 진출, 출시 18시간만에 현지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며 넷마블이 선언한 RPG 세계화에 무게를 더했다.

하지만, 약 3년이 지난 지금 아시아를 제외한 북미·유럽 등 글로벌 전체 게임 시장을 두고 봤을 때 그 변화가 크게 눈에 띄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여전히 RPG의 인기는 아시아 일부 국가에 한정돼 있다.

이런 가운데 방준혁 의장이 말한 ‘RPG의 세계화’의 판이 올해 완성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예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넷마블이 오는 3월 12일 정식 출시를 공언한 ‘A3: 스틸얼라이브’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이 게임은 ‘MMORPG’와 ‘배틀로얄’이 결합된 융합장르 게임으로 최초 공개부터 업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아 왔다.

‘A3: 스틸얼라이브’는 ‘배틀로얄’과 ‘MMORPG’ 각각의 콘텐츠를 따로 플레이해도 충분히 그 재미를 느낄 수 있지만, 유기적으로 결합돼 있는 만큼 같이 즐기면 그 재미를 극대화 할 수 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넷마블은 게임 내 ‘배틀로얄’ 콘텐츠로 출품한 지난 2018, 2019 두 번의 지스타에서 이용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으며 게임성과 흥행성을 입증했다.

또 지난 1월 인기 게임 인플루언서를 대상으로 개최한 ‘A3 BJ 슈퍼 배틀로얄’대회 역시 생방송 총 7500명의 시청자를 기록하는 등 ‘배틀로얄’의 장점인 보는 재미에 대한 가능성도 검증했다.

업계 관계자는 “‘A3: 스틸얼라이브’는 넷마블이 가장 잘 하는 RPG와 글로벌 인기 공통어인 ‘배틀로얄’이 결합된 만큼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난 2017년 넷마블이 선언한 RPG 의 세계화를 ‘A3: 스틸얼라이브’라는 융합장르 게임이 이뤄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한편, ‘A3: 스틸얼라이브’는 모바일 MMORPG와 배틀로얄 콘텐츠에서 경험할 수 있는 각각의 재미를 따로 또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MMORPG와 배틀로얄을 함께 즐기고 싶은 각각의 이용자 층 모두를 확보할 수 있는 것이다.

각양각색 특징을 지닌 총 5종의 클래스와 대규모 필드 및 다양한 파티 던전을 통해 MMORPG에서 경험 할 수 있는 모든 콘텐츠와 성장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으며, 여기에 ‘소울링커(용병시스템)’과 동시간 전체 필드 이용자와 무차별 프리 PK를 즐길 수 있는 ‘암흑출몰’이 즐거움을 한층 더한다.

배틀로얄 콘텐츠 ‘30인 배틀로얄’로 기존 모바일 MMORPG에서 볼 수 없었던 숨막히는 경쟁과 극한의 생존감도 선사한다. 이용자들은 오직 전략과 컨트롤만으로 승부하며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 방식의 ‘30인 배틀로얄’의 생존결과에 따라 성장에 필요한 경험치와 아이템도 획득할 수 있다.

넷마블은 모든 등록 이용자에게 10만 골드 및 블루 다이아 50개 등 게임재화를 지급하고, ‘삼성 갤럭시S20’, ‘갤럭시워치’, ‘고프로 히어로’ 및 ‘구글기프트카드’ 등 푸짐한 경품을 추첨을 통해 증정하는 ‘사전 등록 이벤트’도 게임의 출시 전까지 진행하고 있다.

담당업무 : IT, 통신, 게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