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신임 사외이사 후보 2명 추천…이사회 구성 다양성 높여
KB금융, 신임 사외이사 후보 2명 추천…이사회 구성 다양성 높여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02.25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 오규택 중앙대 교수 추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결시, 사외이사 7명 중 여성 사외이사 2명으로 확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왼쪽부터) 신임 사외이사 후보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 오규택 중앙대 교수 ⓒKB금융지주
(왼쪽부터) 신임 사외이사 후보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 오규택 중앙대 교수 ⓒKB금융지주

KB금융지주는 25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사추위’)를 개최하고 '권선주 前 기업은행장'과 '오규택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를 임기 2년의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또한 기존 사외이사인 스튜어트 솔로몬, 선우석호, 최명희, 정구환 등 4인을 임기 1년의 중임 사외이사 후보로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안건을 결의했다.

권선주 후보는 기업은행에서 리스크관리본부장, 금융소비자보호센터장을 거쳐 여성으로서는 국내 최초로 은행장을 역임한 금융경영 분야의 전문가이다. 오규택 후보는 공인회계사이자 중앙대학교 경영경제대학 교수로서 모아저축은행, 키움증권 등에서 사외이사로 재임했으며, 공적자금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한 금융 및 재무 분야의 전문가이다.

앞서 KB금융지주 사추위는 지난해 12월부터 5년 임기 만료로 퇴임 예정인 유석렬, 박재하 사외이사의 후임 인선을 위한 절차에 착수했다

KB금융지주는 이사회 다양성 확보를 위해 2015년에 선임된 김유니스경희 이사의 2018년 퇴임과 동시에 최명희 이사를 선임하는 등 여성을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전통을 계속 이어오고 있다. 이번 사추위의 추천 후보가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선임되면 국내 금융지주회사 중 여성 사외이사 2명이 재임하는 최초의 사례가 될 전망이다.

이를 통해 여성 사외이사의 비율은 14.3%(1/7)에서 28.6%(2/7)로 높아지게 되며,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2020년까지 목표로 권고한 여성 사외이사(Non-executive director) 비율인 40%에도 근접하게 된다.

아울러 신임 사외이사 후보 2인 및 중임 사외이사 후보 4인은 오는 3월 개최 되는 정기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KB금융 사외이사로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한편, KB금융은 업계 최초로 증권사 여성CEO를 탄생시킨 바 있으며, 여성인재 중용을 통한 양성평등 문화 정착과 확산을 위해 그룹내 가장 큰 계열사인 KB국민은행을 중심으로 본부 여성인력 비율 '20%(부서장)/30%(팀장)/40%(팀원)' 원칙을 세워서 추진중이다. 지난 1월에는 ‘2020 블룸버그 양성평등 지수(Bloomberg Gender-Equality Index, GEI)’ 기업으로 2년 연속 선정되며 양성평등 증진에 기여한 노력과 성과를 인정 받은 바 있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