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어게인 2016?…다시 중간에 선 안철수
[만평] 어게인 2016?…다시 중간에 선 안철수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2.27 16: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그림 이근/글 한설희)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어게인 2016’일까. 최근 정계에 복귀해 신당을 꾸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또 다시 갈림길에 서게 됐다. 상황은 2016년보다 여의치 않다. 국민의당에서 잇따라 이탈자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안철수계'로 꼽혔던 김중로·이동섭 의원을 포함해 국민의당 원외 인사들도 통합당 합류 흐름에 참여하고 있다.

허허벌판 '중도의 길' 속 고립무원(孤立無援)의 안철수. 측근들이 떠나가니 그 역시 마음이 흔들리는 모양이다. 최근 "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과 만날 수 있다"며 입장을 선회했다. 그는 2016년처럼 제3의 길을 가게 될 것인가, 아니면 미래통합당과 반(反)민주당 연대로 뭉쳐 2020년의 길을 갈 것인가.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촬스 2020-03-02 10:28:54
세상물정 모르는 칭얼대는 어린이정신세계를 가진게 들통 났는데 저 버리는 카드를 누가 가져가냐...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