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코로나19 관련 고객 지원대책 추가 시행
신한은행, 코로나19 관련 고객 지원대책 추가 시행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03.02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수출기업과 대구·경북 지역 고객을 위한 지원 대책을 추가로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신한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수출기업이 중국 내 수입기업으로부터 수출대금을 받지 못해 손실이 발생할 경우 손실액의 95%, 최대 연간 2만달러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수출안전망보험 가입을 무료로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연간 수출실적 10만달러 이하의 업체이며 일반수출, 위탁가공무역, 중계무역 거래에 대해 1년 간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은 수출기업 지원을 위한 신속대응반을 본점에 설치하고 중국 무역 결제 현황 등 수출입 관련 정보 제공 및 수출기업의 금융 관련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감염병 특별 관리지역인 대구·경북지역 고객의 금융 부담 완화 및 편의 제공을 위해 3일부터 비대면 채널 수수료 면제를 시작한다. 대구·경북지역의 신한은행 거래 고객은 은행 영업시간에 관계없이 신한 쏠(SOL)·인터넷 뱅킹의 이체수수료와 자동화기기의 인출·이체 수수료를 면제받을 수 있다. 다른 은행의 자동화기기나 브랜드 제휴 기기를 이용하는 경우에는 제외된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