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오렌지 큐브 종합건강상해보험’ 출시
오렌지라이프, ‘오렌지 큐브 종합건강상해보험’ 출시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0.03.0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성향에 따른 맞춤형 보장…만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나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오렌지라이프
©오렌지라이프

오렌지라이프는 2일 '오렌지 큐브 종합건강상해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기대수명 증가로 건강보험을 선호하고 가족력과 생애주기, 라이프스타일 등에 따른 맞춤형 보장을 원하는 최근 소비자 성향을 반영했다. 고객이 원하는 급부만을 조립하듯 선택해 합리적인 보험료로 다양한 보장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오렌지라이프에 따르면, 우선 재해장해보장을 주계약으로 구성해 건강보장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거기에 진단보장특약 12종, 입원보장특약 3종, 수술보장특약 4종과 사망보장·질병장해보장특약 3종까지 총 22종의 특약을 갖춰 한 상품으로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게 했다. 주계약을 포함해 총 17종의 특약은 보험료가 오르지 않는 비갱신상품이며, 이중 주계약과 15종 특약은 최대 종신가지 보장 가능하다. 

또한 암, 치매, 당뇨, 입원, 수술 등 살아있을 때 받는 보장을 특히 강화했다. 일반암진단특약에 가입하고 일반암으로 진단시 최대 5000만원까지 보장하고, 남녀특정암진단특약에 가입하며 유방암 및 전립선암 등 남녀 생식기암 진단 시 알반암과 동일하게 최대 5000만원 보장한다(최초 1회 한함).

치매진단특약은 경도치매부터 중증치매까지 진단비를 지급하고(2년 면책, 최초 1회 한함), 당뇨관리특약과 당뇨강화4대질병특약은 당뇨병과 관련 질병까지 든든히 보장한다. 이와 함께 중환자실 입원급여금을 보장하는 중환자실입원특약과 수술 종류에 상관없이 최대 40만원을 정액으로 보장하는 수술플러스특약(연 1회에 한함)을 신규 탑재하는 등 실질적인 보장을 더했다. 

아울러 암생활자금특약, 골절깁스치료특약, 질병장해특약과 입원특약 3종, 수술특약 4종까지 더해 치료비와 암생활자금까지 제대로 대비할 수 있게 했다. 

1종(실속형) '해지환급금 미지급형'을 선택하면 보험료 납입기간 중에는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2종(표준형)보다 적은 보험료로 동일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납입 완료 후 1종과 2종의 해지환급금은 동일하다. 가입나이는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며, 보험료 할증인수를 확대 적용해 유병자 고객의 수용력을 높였다. 

박재우 오렌지라이프 상무는 "이 상품은 지금까지의 정형화된 보험의 틀을 깨고 고객이 원하는 대로 조립할 수 있는 DIY(Do It Yourself)보험"이라면서 "기존 보험을 가입한 고객은 부족한 보장을 업그레이드하고 보험이 없는 고객은 필요한 보장만 골라 가입할 수 있게 하는 등 가성비와 가심비를 높였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