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오늘] 4·15총선 본선행 ‘청년’후보자들…한은, 기준금리 인하 시기는?
[모닝오늘] 4·15총선 본선행 ‘청년’후보자들…한은, 기준금리 인하 시기는?
  • 조서영 기자
  • 승인 2020.03.1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양당의 청년 정치인 경선‧공천 성적표가 초라하다.ⓒ시사오늘 김승종
양당의 청년 정치인 경선‧공천 성적표가 초라하다.ⓒ시사오늘 김승종

[4·15총선 관전평⑧] 예선 통과한 ‘청년’은 누구?

양당의 청년 정치인 경선‧공천 성적표가 초라하다. 경선 가산점으로 더불어민주당은 10~25%, 당시 자유한국당은 10~20%를 청년에게 부여했으나, 정작 현재까지 본선 행 티켓을 딴 청년은 민주당‧미래통합당 모두 5% 안팎이다. 청년의 기준은 각 정당의 기준에 맞춰 민주당은 만 45세 이하, 통합당은 만 45세 미만으로 반영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257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 구로구 신도림에 있는 한 보험사 콜센터 직원 90여 명이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각사 CI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 구로구 신도림에 있는 한 보험사 콜센터 직원 90여 명이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각사 CI

“집단 감염 우려?”…홈쇼핑 업계, ‘콜센터 관리’ 현황은?

서울 구로동 콜센터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시민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홈쇼핑 업계가 자사 콜센터의 방역 관리에 나서며 고군분투 중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270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나설까…KB금융과 맞대결?

우리금융지주는 오는 19일 푸르덴셜생명 본입찰에 참여할 지 관심이 집중된다. IMM PE에 인수금융을 제공한다는 입장과 더불어 적격 인수 후보인 MBK파트너스와 손잡는다는 가능성도 제기됐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281

한국과 일본이 양국 국민에 대한 90일 무비자 입국을 중단한 9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의 항공사 발권 창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한국과 일본이 양국 국민에 대한 90일 무비자 입국을 중단한 9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의 항공사 발권 창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에 항공업계 부진…손잡았던 카드사는?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의 부진에 카드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지난해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재와 코로나19 등에 항공업계의 여객 수송량이 크게 줄면서, 업계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항공사들과 협업했던 상품·혜택에 적지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관측 때문이다. 실제 업계 안팎의 관계자들은 신규 취급고는 어느정도 영향을 받겠지만, 서비스·혜택 등에 따른 카드사 전체 수익구조는 변함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275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뉴시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뉴시스

한은, 코로나19 팬데믹 우려에 늦어도 4월 기준금리 내릴듯

코로나19 팬데믹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언제 인하할 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업계에 따르면, 3월이나 늦어도 4월 중에는 기준금리 인하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290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