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민정계 김형오의 민주계 학살
[만평] 민정계 김형오의 민주계 학살
  • 그림 이근 글 김병묵
  • 승인 2020.03.1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호·이인제·정병국 등 줄줄이 불출마·낙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 글 김병묵)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자리에 앉자마자 칼춤을 시작했다. 곳곳에서 희비가 엇갈리는 가운데, 조금 눈여겨 볼 만한 흐름이 있다.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계보라고 할 수 있는 상도동계, 넓게는 범민주계 인사들의 탈락이다. 상도동계의 적자 김무성 의원이 가장 먼저 불출마한 가운데, 김태호 전 경남지사, 이인제 전 경기지사 등이 줄줄이 낙천했다. 9일 정병국 의원의 불출마가 더해지며, 미래통합당 내 민주계 인사는 사실상 서대문갑의 이성헌 후보와 인천 남동을 이원복 후보만이 남은 상태다. 우연히도, 김 위원장은 노태우 정부 때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을 지낸 민정계 인사다. YS가 살아있었다면 민정계 출신의 민주계 학살을 바라보고 '나를 밟고 가라'고 일갈하지 않았을까.

 

담당업무 : 경제부 금융팀/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