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증권사 당기순이익 5조원 육박…YoY 17.8% 증가
2019년 증권사 당기순이익 5조원 육박…YoY 17.8% 증가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0.03.1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사 수수료수익 중 IB수수료 가장 높은 증가율 기록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지난해 증권회사들의 당기순이익이 5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국내 증권사 56곳의 당기순이익을 잠정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증권사들의 당기순이익은 총 4조910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4조1667억원을 올린 전년대비 17.8%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자기자본순익률(ROE)은 8.3%로, 같은기간 0.6%p 늘어났다. 

증권사들의 전반적인 당기순이익이 증가했지만, 수수료이익과 자기매매이익은 다소 감소했다. 자료에 따르면, 수수료이익은 지난해 9조4092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9조7160억원) 대비 2.3% 감소했다. 또한 자기매매이익의 경우, 3조6796억원으로 집계되면서 전년(4조5171억원)과 비교해 18.5% 줄었다. 

두 손익자료에서 눈여겨볼 점은 IB부문 수수료가 늘었다는 점과 파생관련손실이 커졌다는 것이다. 우선 IB부문 수수료는 지난해 전체 수익 중 36.0% 차지했는데, 이는 2018년 27.4%보다 8.6%p 증가한 모습이었다. 이는 증권사 수익 중 IB가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커졌다는 의미며, 상대적으로 수탁수수료는 같은기간 46.8%에서 36.5%로 감소했다. 

또한 ELS 등 파생결합증권의 발행액과 상환액이 전년대비 증가하면서 파생관련손실이 늘어났다. 금감원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파생관련손실은 3조5979억원으로 전년대비 손실규모가 1조9456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지난해말 기준 전체 증권사 자산총액은 482조6000억원으로, 전년(438조7000억원)에 비해 43조9000억원(+10.0%)이 증가했다. 부채총액은 420조8000억원(YoY+10.1%), 자기자본은 61조8000억원(YoY+9.2%)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같은기간 전체 증권사의 평균 순자본비율은 559.1%로, 전년 547.4% 대비 11.6%p 늘어났으며, 레버리지비율은 680.1%로 같은 기간 682.1%에 비해 2.0%p 줄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