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여의도, 총선 준비로 '시끌'…무소속 출마 러시
[정치오늘] 여의도, 총선 준비로 '시끌'…무소속 출마 러시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3.16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공천 탈락자 무소속 출마 러시…문석균·민병두·차성수·권성중 등
통합당, 결국 ‘황교안 체제’로 총선 치른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참여가 불러온 나비효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 ‘컷오프(공천 배제)’된 정치인들의 무소속 출마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내 ‘컷오프(공천 배제)’된 정치인들의 무소속 출마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뉴시스

與 공천 탈락자 무소속 출마 러시…문석균·민병두·차성수·권성중 등

더불어민주당 내 ‘컷오프(공천 배제)’된 정치인들의 무소속 출마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민병두 의원(서울 동대문을)을 비롯해 차성수 전 금천구청장(서울 금천), 권성중 예비후보(강원 원주갑)은 이날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으며,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지역위원회 상임부위원장(경기 의정부갑)도 오는 17일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이 16일부터 황교안 대표가 총괄하는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된다.ⓒ뉴시스
미래통합당이 16일부터 황교안 대표가 총괄하는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된다.ⓒ뉴시스

통합당, ‘황교안 체제’로 총선 치른다

미래통합당이 16일부터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된다. 통합당이 추진하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영입은 최종 무산됐다. 총괄 선대위원장엔 황교안 당대표, 공동선대위원장엔 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과 신세돈 숙명여대 명예교수가 각각 임명됐다. 일각에서는 민주당 이낙연·이해찬 공동 선대위 체제에 비해 중량감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이 전당원 투표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참여를 결정하면서, 진보 성향 군소 정당들의 노선이 달라지고 있다. 민주당 내 현역의원들을 비례정당에 파견하는 '의원 꿔주기' 문제도 수면 위로 부상한 모양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전당원 투표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참여를 결정하면서, 진보 성향 군소 정당들의 노선이 달라지고 있다. 민주당 내 현역의원들을 비례정당에 파견하는 '의원 꿔주기' 문제도 수면 위로 부상한 모양새다. ⓒ뉴시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참여가 불러온 나비효과

더불어민주당이 전당원 투표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참여를 결정하면서, 진보 성향 군소 정당들의 노선이 달라지고 있다. 원내정당 중 정의당은 처음부터 합류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민생당은 계파 갈등으로 당론을 결정하지 못한 상태다. 반면 녹색당과 기본소득당 등 원외 군소 정당들은 연합정당 참여를 공식화하는 모양새다. 

한편 민주당 내 현역의원들을 비례정당에 파견하는 문제도 수면 위로 부상했다. 이해찬 대표는 16일부터 4·15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의원들과 연쇄 오찬에 돌입했다. 해당 자리에선 현역 의원들을 해당 연합정당에 보내는 일명 ‘의원 꿔주기’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