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통합당 신용현, ‘셀프제명 취소’로 공천 배제…“당 결정 따르겠다”
[정치오늘] 통합당 신용현, ‘셀프제명 취소’로 공천 배제…“당 결정 따르겠다”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3.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신용현, ‘셀프제명 취소’로 공천 배제…“당 결정 따르겠다”
홍준표 이어 정태옥도 무소속 출마
국민의당, 비례대표 2배수 확정…영입인재 이지문 ‘컷오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미래통합당 신용현 의원은 이중당적 문제로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을 공천에서 배제되자 18일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면서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뉴시스
미래통합당 신용현 의원은 이중당적 문제로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을 공천에서 배제되자 18일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면서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뉴시스

통합당 신용현, ‘셀프제명 취소’로 공천 배제…“당 결정 따르겠다”

미래통합당 신용현 의원은 이중당적 문제로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을 공천에서 배제되자 18일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면서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해당 지역구에는 신 의원과 결선을 치르기로 했던 김소연 전 대전시의회 의원이 공천을 받게 됐다.

신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의원직 사퇴를 불사하려고 했지만, 탈당을 하더라도 이중당적 문제가 해소되지 않는다는 공관위 측의 답변을 받았다”면서 “법리적 판단의 적정성 여부를 떠나 법적·절차적 문제가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출마를 강행하는 것은 대전시민 여러분에 대한 도리가 아니기에 저 신용현의 도전은 여기서 멈추려고 한다”고 밝혔다.

반면 신 의원과 함께 통합당으로 옮긴 김삼화·김수민·김중로·이동섭 의원은 민생당 탈당을 전제로 공천 유지가 결정됐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 이어, 현역 정태옥 의원도 이날 대구 북갑 지역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 이어, 현역 정태옥 의원도 이날 대구 북갑 지역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홍준표 이어 정태옥도 무소속 출마

미래통합당 TK지역 공천에서 ‘컷오프’된 예비후보들의 무소속 출마가 이어지고 있다. 전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대구 수성을 무소속 출마 선언에 이어, 현역 정태옥 의원도 이날 대구 북갑 지역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태호 전 경남지사도 일찌감치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으며, 윤상현(인천 미추홀을)·권성동(강원 강릉) 등 컷오프 당한 현역 의원들도 당의 결정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의당 비례대표후보 추천위는 18일 1차 면접을 통해 비례대표 예비추천후보자의 2배수 명부인 40명을 확정했다. ⓒ뉴시스
국민의당 비례대표후보 추천위가 18일 비례대표 예비추천후보자의 2배수 명부인 40명을 확정했다. ⓒ뉴시스

국민의당, 비례대표 2배수 확정…영입인재 이지문 ‘컷오프’

국민의당이 18일 1차 면접을 마치고 비례대표 예비추천후보자의 2배수 명부인 40명을 확정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홈페이지에 권은희 최고위원, 이태규 사무총장 등을 포함한 예비추천후보자 40명의 ‘자기소개서’를 게시했다. 확인 결과 14대 총선 군 부재자 부정선거를 폭로한 이지문 한국청렴운동본부 이사장은 1차 면접에서 탈락했으며, 권은희·김경환 최고위원, 이태규 사무총장, 김도식 당대표 비서실장 등 핵심 당직자들은 명단에 포함됐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