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오늘] 에어부산, 차세대 항공기 A321LR 첫 도입…아시아나, 이란 재외국민 수송 전세기 띄워
[항공오늘] 에어부산, 차세대 항공기 A321LR 첫 도입…아시아나, 이란 재외국민 수송 전세기 띄워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0.03.1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에어부산, 차세대 항공기 A321LR 도입

에어부산은 차세대 항공기인 에어버스 A321LR(Long Range) 항공기를 동아시아 항공사 최초로 신규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A321LR 항공기는 국내에서 서비스 투입 작업 및 감항 검사를 거친 후 오는 31일부터 제주 노선에 우선 투입될 예정이다.

에어부산이 도입한 A321LR 항공기는 220석으로 운영된다. 신형 엔진 장착으로 기존 A321 항공기 대비 연료 효율이 15% 향상됐을뿐 아니라 연간 5000톤 가량의 탄소 배출 저감 효과도 기대된다.  소음도 기존 보유 항공기 대비 50% 가량 낮다. 특히 보잉사의 신기종 항공기보다 항속거리가 약 1000km가량 길어 싱가포르, 푸켓, 인도 델리와 자카르타까지도 운항이 가능하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코로나 19 감염 확산으로 항공업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지만 선제적이고 차별화된 기재 도입이 향후 업황 개선 시점에는 오히려 큰 경쟁 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부산은 올해 총 4대의 신형 항공기(A321LR 2대 , A321neo 2대)를 도입하고 기존 보유기 3대를 반납해 총 27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게 된다.

아시아나, 이란 재외국민 수송 위한 전세기 띄워

아시아나항공은 이란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웠다고 19일 밝혔다.

B777 기종의 302석 규모인 해당 전세기는 지난 17일 오후 11시 50분 빈 비행기(페리 운항)로 인천을 출발해 18일 오전 4시 51분(현지시간) 두바이 알막툼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에 따라 이란에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이동해 온 재외국민 80명은 19일 오전 2시 45분(현지시간) 두바이를 출발, 같은날 오후 4시3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재외국민들은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좌석을 분산 배치해 앉게 되며, 동승하는 캐빈승무원들에게는 방호복 및 보호장구가 함께 지급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최근 이란과 주변국 간의 항공노선이 축소돼 이곳을 오가던 우리 국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외교부와 긴밀히 협의해 이번 전세기 운항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