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태원, “버티기식 대응 안 돼…새판짜야”
SK 최태원, “버티기식 대응 안 돼…새판짜야”
  • 박근홍 기자
  • 승인 2020.03.2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새로운 안전망’ 구축 계기로 삼는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이 24일 오전 화상으로 개최된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 에스케이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이 24일 오전 화상으로 개최된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 에스케이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안전망' 구축을 주문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4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가중되는 걸 보면서 그동안 SK가 짜놓은 안전망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며 "잘 버텨보자는 식의 태도를 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씨줄과 날줄로 안전망을 짜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상황은 앞으로도 재발 가능성이 큰 위기 상황이다. 어려운 시기일수록 소외된 조직이나 개인이 생기지 않도록 기업이 더욱 단단하고 체계적인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 모든 관계사들이 기존 관행과 시스템 등을 원점에서 냉정하게 재검토해야 한다"며 "시장의 어려움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각 사는 스스로 생존을 위한 자원과 역량 확보는 물론, 투자자들에게 지속가능성에 대한 신뢰를 얻는 데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일하는 임직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재택근무로 생활패턴에 변화가 생긴 워킹맘을 예로 들며 "나 역시 한 달 넘게 재택근무를 하면서 많은 점을 느끼고 있다.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데이터 축적 등을 통해 (재택근무가) 체계적인 워크 시스템으로 정착시킬 수 있도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최 회장은 "우리에게는 수 많은 위기를 극복해 온 DNA가 있는 만큼 희망과 패기를 갖고 맞선다면 오늘의 시련은 또다른 성장과 성숙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SK그룹 측은 "최 회장이 새로운 안전망을 강조한 건 경기 지역 소재 연수원을 비롯해 인천 SK무의연수원을 임시 생활시설로 제공한 것과 같이 고객·비즈니스 파트너는 물론, 사회와 함께 SK가 보유한 자원과 인프라 등을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고 이를 실행에 옮기자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한편, 수펙스추구협의회는 SK그룹 16개 주요 관계사 CEO들이 참여하는 그룹 고유 경영협의 기구다. 통상적으로 최 회장은 참석 대상이 아니지만 이날 회의에는 후반부에 직접 참여해 특별 메시지를 전했다는 게 SK그룹의 설명이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