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Project LOOP’ 본격 실시
스크롤 이동 상태바
롯데케미칼,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Project LOOP’ 본격 실시
  • 김기범 기자
  • 승인 2020.03.3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3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Project LOOP’ 협약식에서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앞줄 오른쪽)를 비롯한 관련 업체 대표 및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롯데케미칼
3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Project LOOP’ 협약식에서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앞줄 오른쪽)를 비롯한 관련 업체 대표 및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은 폐플라스틱 수거문화 개선 및 재활용을 통한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 구축을 위해 ‘Project LOOP’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Project LOOP는 자원 순환에 대한 인식 개선 및 국내 순환 경제 체계 구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총 8개 업체가 참여했다. 롯데케미칼과 임팩트스퀘어가 프로젝트의 코디네이션을 맡으며, AI 기반 순환 자원 회수 로봇 개발 업체인 수퍼빈이 폐PET병 자동 수거기인 ‘네프론(Nephron)’을 설치한다.

또한 폐PET병 분쇄·제조는 금호섬유공업이 담당하며,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섬유 원사 제작은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재활용 섬유 원사를 활용한 소셜 벤처 제품 제작은 LAR·비욘드·리벨롭이 각각 맡는다.

Project LOOP는 지난 1월부터 잠실 롯데월드몰, 롯데월드, 롯데마트에 폐PET병 회수장비인 네프론을 각 2대씩 총 6대 설치했으며, 오는 7월까지 총 10톤의 폐PET병을 수거한다는 목표다. 수거된 폐PET병을 활용해 원사, 원단을 만들어 친환경 소재의 신발, 의류 및 가방 등의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19층에서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를 비롯한 관련 업체 대표 및 임직원들이 참석해 협약식을 진행했으며,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공생의 가치실현을 목표로 분야별 작은 성공 사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그룹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3대 중점 실천 과제 중 하나인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5Re(Reduce, Replace, Redesign, Reuse, Recycle)’ 모델을 적용한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