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전] 변성진 작가, ‘hide & seek or YOU’ 개최
[사진전] 변성진 작가, ‘hide & seek or YOU’ 개최
  • 김용주 기자
  • 승인 2020.04.0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무로 비움 갤러리, 3월 31일부터 4월 12일까지 전시
인간이 가진 기준과 시선의 모순을 흑백사진으로 담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용주 기자 ) 

사진작가 변성진이 ‘hide&seek or YOU’전을 지난 달 31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충무로 비움 갤러리에서 개최 중이다. 변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기준선이라는 주제를 통해 숨바꼭질(hide&seek)하듯 아슬아슬한 우리의 자유를 표현했으며, 우리를 바라보는 또 다른(or) 우리(YOU)의 시선(視線)이 가진 기준(基準)의 모순(矛盾)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변성진 작가, ‘hide & seek or YOU’ 포스터 [사진=비움갤러리 제공]
변성진 작가, ‘hide & seek or YOU’ 포스터 [사진=비움갤러리 제공]

이와 관련, 변 작가는 “우리는 늘 기준을 정해야 하며, 정해진 규칙안에서 살아야 한다. 또한, 누구나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지만, 자유를 갈망하는 것에서조차 자유롭지 못한 셈이고, 결국 기준안에서 자유를 누리고 있는 것뿐이다. 우리는 누구도 완벽하게 자유로울 수 없으며, 절대 가질 수 없는 것이 자유다.”고 설명했다.

변성진 작가, ‘hide & seek or YOU’  [사진=비움갤러리 제공]
변성진 작가, ‘hide & seek or YOU’ [사진=비움갤러리 제공]

 

변성진 작가, ‘hide & seek or YOU’ [사진=비움갤러리 제공]
변성진 작가, ‘hide & seek or YOU’ [사진=비움갤러리 제공]

그는 “나는 빛의 직진, 굴절, 반사 성질을 응용해 모델의 몸에 선을 그었다. 이것은 단순한 선이 아니라 우리가 지켜야 할 사회의 기준선이다.

빛, 그림자, 선을 이용해 모델의 몸을 자르고 연결하고를 반복해 규칙과 불규칙의 경계를 표현했다. 가장 원초적이고, 순수한 형태로서 보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 다양한 주제를 만들어 내는 누드 스타일로 남성과 여성이 느끼는 내면과 외면의 기준선을 통해 누군가는 숨고 누군가는 찾고 또 누군가는 가만히 지켜보는 숨바꼭질처럼 묘한 긴장감을 주는 인간관계를 이야기했다. ”라고 이번 전시회 취지를 밝혔다.

 

담당업무 : 경남지사 기자입니다.
좌우명 : 어제의 결과는 오늘이며 오늘의 결과는 내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