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썰전’ 패널들의 장외설전
[한컷오늘] ‘썰전’ 패널들의 장외설전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4.1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총선예상에 박형준 ‘읍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선거 분위기가 절정에 달하며 여야간, 정당간 신경전도 매섭다. 그 중에서도, 과거 인기 시사 프로그램 〈썰전〉의 패널로 출연했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의 장외 설전이 눈길을 끈다. 유 이사장이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범진보진영 180석이 비례대표까지 합치면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 위원장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이사장의) 예측에 동의하지는 않지만 섬뜩했다"면서 "180석이 넘으면 국회선진화법 상관없이 친문 마음대로 모든 법안 처리할 수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번 총선만큼은 염치를 무릅쓰고 읍소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혀의 전쟁이 선거 분위기를 더욱 무르익게 하는 가운데, 15일에 웃는 쪽은 어느 쪽일까.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