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21대 국회, 포스트 코로나19 ‘新경제활로’ 뚫어달라”
스크롤 이동 상태바
재계 “21대 국회, 포스트 코로나19 ‘新경제활로’ 뚫어달라”
  • 박근홍 기자
  • 승인 2020.04.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하는 국회 되달라"…'경제 살리기·규제완화·노동개혁' 한목소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 시사오늘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 시사오늘

21대 총선 투표가 마감된 가운데 경제계가 곧 21대 국회를 구성할 국민 대의 대표들을 향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위한 입법활동을 펼쳐달라고 호소했다.

15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논평을 내고 "각 당은 21대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국난 극복에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우선 코로나19로부터 국민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데에 매진해야 한다. 경제 살리기에도 전력을 다해야 한다. 기업들이 생존을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고 있지만 개별 기업의 힘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디 우리 경제가 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할 수 있도록 초당적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며 "어려움에 처한 산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규제 개혁, 노동시장 개혁 등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한상공회의소도 이날 '21대 국회에 바란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21대 국회의원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경제계는 21대 국회가 국가발전과 국민행복을 위해 일하는 국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진 경제와 민생을 회복하고 한국경제의 새로운 활로를 열어야 하는 시기에 21대 국회의 책임은 막중할 수밖에 없다"며 "새로운 기회를 꽃피울 수 있도록 경제역동성을 회복해 선진 복지국가를 완성시키는 입법활동을 펼쳐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가 민생법안을 잘 처리하는 일하는 국회, 현장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현장 국회, 국민을 보고 큰 정치를 하는 대승적 국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이번 선거 결과는 민생과 경제 회복을 바라는 국민 열망이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 21대 국회는 기업들이 지금의 경제 위기 상황을 이겨내고 견실한 발전과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역시 "21대 국회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선거 과정에서 분열된 국론을 모아 경제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 특히 중소기업들이 신명나게 투자를 늘리고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과도한 노동·환경 규제를 개선하는 데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을 중심으로 산업계 전반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