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오늘] 英존슨 총리, 아들 이름에 코로나 치료해준 의사 이름 붙여
스크롤 이동 상태바
[유럽오늘] 英존슨 총리, 아들 이름에 코로나 치료해준 의사 이름 붙여
  • 김기범 기자
  • 승인 2020.05.03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지난달 29일(현지시각) 아들을 낳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오른쪽)와 그의 약혼녀 캐리 시먼스 ⓒ 뉴시스
지난달 29일(현지시각) 아들을 낳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오른쪽)와 그의 약혼녀 캐리 시먼스 ⓒ 뉴시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특별한 방식으로 코로나19로부터 자신을 구해준 의료진의 노고를 치하했다.

존슨 총리가 택한 감사의 방법은 최근 태어난 자신의 아들 이름에 의사들의 이름을 붙이는 것이었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유력 일간지 <USA 투데이>(USA TODAY)는 존슨 총리 약혼녀인 캐리 시먼스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후 3일 된 아들 사진과 함께 이름을 선택한 배경을 밝혔다고 전했다.

“4월 29일 오전 9시에 태어난 윌프레드 로리 니콜라스 존슨(Wilfred Lawrie Nicholas Johnson)을 소개합니다”라고 쓴 시먼스는 “윌프레드는 보리스의 할아버지, 로리는 내 할아버지한테서 이름을 따왔고, 니콜라스는 지난달 보리스를 구해준 의사 닉 프라이스와 닉 하트의 이름에서 따왔다”고 밝혔다.

지난 수요일 아기가 태어났을 때는 존슨 총리가 퇴원 후 업무에 복귀한지 얼마 안된 시점이었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코로나19에 감염돼 일주일동안 런던 세인트 토마스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었다.

앞서 지난 2월 55세인 존슨 총리와 32세인 시먼스는 약혼을 발표했다.

영국 총리실은 존슨 총리가 연말에 육아 휴직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윌프레드는 금세기 세 번째로 태어난 영국 총리의 아이다. 앞서 존슨 총리의 전임자들인 토니 블레어와 데이비드 캐머런의 부인들이 남편의 재임 기간 동안 출산한 바 있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