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강원] 비갠후의 화창한 설악산 울산바위와 화암사
[포토강원] 비갠후의 화창한 설악산 울산바위와 화암사
  • 고성=김용주 기자
  • 승인 2020.05.11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고성=김용주 기자)

비가 갠 지난 10일 강원도 고성에 위치한 설악산 울산바위와 화암사의 풍경이 한 점 티끌없는 깨끗하고 푸른 경치를 보여 주고 있다.

비갠 후 청명함을 드러내는 설악산 울산바위 [사진=김용주 기자]
우측면에서 바라 본 설악산 울산바위, 미시령고개 방향 [ 사진=김용주 기자]
민가와 멀리 떨어져 있어 시주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어느날 두스님의 꿈속에 백발노인이 바위 구멍에 지팡이를 넣고 세번 흔들면 쌀이 나온꿈을 꾼 후, 꿈속에서 시킨대로 하니 두사람 분량의 쌀이 나왔다는 전설이 있다. 수바위와 화암사 경내 건물의 기와의 조화가 매우 잘 어울린다. [사진=김용주 기자 ]
계란모양의 바위 위에 왕관모양의 바위가 올려져 있다. 윗면에 깊이1m 둘레 5m의 물웅덩이가 있다. 이 웅덩이엔 항상 물이 있다. [사진 =김용주 기자 ]
수바위는 화암사를 창건한 진표율사를 비롯한 역대 스님의 수도장으로 사용해왔다.  [ 사진=김용주 기자 ]

 

화암사내에 기운이 가장 쎈 곳에 , 9층석탑이 최근에 세워졌다. [사진=김용주 기자 ]
예로 부터 화재가 많아 쌘 기운을 다스리기 위해 세워진 9층석탑 [사진=김용주 기자 ]
 고성군 일대와 동해바다가 한 눈에 보이는 전망대가 미륵대불 맞은편에 있다 [사진=김용주 기자 ]
남쪽 최북단 미륵도량으로 통일을 염원하고 국태민안을 기원하기 위해 세워진 높이 13터의 미륵대불입상 [사진=김용주 기자 ]

 

 

 

 

 

 

 

 

 

 

 

 

 

 

담당업무 : 경남지사 기자입니다.
좌우명 : 어제의 결과는 오늘이며 오늘의 결과는 내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