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기부금 논란] 회계 내역 공개했지만…비판, 계속
스크롤 이동 상태바
[정의연 기부금 논란] 회계 내역 공개했지만…비판, 계속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0.05.12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부금 유용 의혹 도마 올라
세부 내역 공개 거부에 비판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정의기억연대가 기부금 유용 논란 등에 휩싸인 가운데 11일 마포구 인권재단에서의 기자회견을 통해 해명하고 있다.ⓒ뉴시스
정의기억연대가 기부금 유용 논란 등에 휩싸인 가운데 11일 마포구 인권재단에서의 기자회견을 통해 해명하고 있다.ⓒ뉴시스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인 윤미향 의원이 상임대표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수요시위로 잘 알려진 정의연은 2016년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해 출범한 단체다. 그러나 후원금이 피해자들에게 쓰이지 않는 것 같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기자회견하면서 유용 의혹 논란의 후폭풍은 커져갔다.

정의연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등 활동가들은 지난 11일 마포구 인권재단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3개년도 회계 내역을 공개하며 “피해자 지원 사업은 실제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쓰였다”고 강변했다.

단체가 준비한 자료에 따르면 설립 당시 정의연은 28억 6600만 원의 후원금을 모금했다. 이중 4억 원을 기본 재산으로 적립했다. 2019년 말 기준 총자산은 22억 9400여 만 원이다. △기본재산 4억 원(17.4%) △일반사업비 3억 9038만 5664원(17%) △목적기금사업비 14억 6831만 5555원(64%)으로 나뉜다.

도마에 오른 피해자 지원 사업은 할머니들의 생활형편 지원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활동 때부터 전개된 사업이다. 어려운 형편의 안정화를 위해 관련법 제정에 힘쓰던 정의연은 2017년 할머니들이 ‘한일합의’에 반대해 화해치유재단이 지급하는 10억 엔을 거부하자 ‘100만 시민모금’을 진행하기도 했다. 그렇게 모은 8억 원으로 8명의 할머니들에게 각각 1억 원씩 ‘여성인권상’의 이름으로 지급한 바 있다. 이후 2019년부터는 여성가족부의 피해자 지원센터 사업을 수탁 받아 지금까지 운영해오고 있다는 설명이다.
 

정의기억연대에서 공개한 최근 3개년 회계 내역 자료ⓒ정의연 기자회견 자료 캡처
정의기억연대에서 공개한 최근 3개년 회계 내역 자료ⓒ정의연 기자회견 자료 캡처

 

정의연에서 공개한 3개년 회계 내역 관련 전체 사업수행비용 중 피해자지원사업 비율은 어떨까. △2017년 8억 6390만 3490원 (전체 사업수행비용 중 75%, 여성인권상금 8억 원 포함) △2018년 2320만 7755원(5%) △2019년 4억 5692만 1140원 (37%, 여가부 피해자지원센터 보조금포함) 등이다.

‘김복동센터기금’ 등 목적지정 기부금과 인력 비용 등이 포함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반 총 기부수입 중 피해자 지원사업비 집행 비율은 보면 이렇다. △2017년 일반 기부 수입은 12억 6794만 3423원 (100만 시민모금 포함)이라면 피해자 지원사업비는 8억 6390만 3490원이다. △2018년 일반 기부 수입이 5억 3822만 6319원이라면 피해자 지원사업비는 2320만 7755원이다. △2019년 일반 기부 수입이 4억 1348만 5655원이라면 피해자 지원 사업비는 2433만 8700 원이다.

3개 연도의 일반 기부 총 수입은 22억 1965만 5397원이며 이중 피해자 지원사업비로 쓰인 것은 전체의 41%에 해당하는 9억 1144만 9945만 원이다.

정의연은 이를 근거로 “22억 1900만 원의 수입금 중 9억 1100만 원인 41%정도가 실제 피해자 지원사업으로 쓰였다”며 후원금을 투명하게 관리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할머니들의 건강 치료 지원, 인권과 명예 회복 활동 지원, 정기 방문, 외출동행 등 정서적 안정 지원, 비정기적 생활물품 지원, 쉼터 운영 등 다양한 방식으로 수행 된다”고 설명했다.

단지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들의 생활안정만을 목적으로 하는 인도적 지원단체가 아니다”는 것도 단체가 강조하는 대목이다. 즉 “일제 식민주의, 군국주의, 가부장제의 산물인 일본군 성노예제의 역사적 진실을 알리고, 가해국 일본 정부의 범죄 인정과 진실규명, 공식사죄, 법적 배상,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통해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에 기여함” 등이 설립 목적의 본래 취지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해명에도 의문을 가하는 목소리는 쉽게 가시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수요시위 사용금액 관련 국세청 공시 회계 처리 오류 등이 지적되고 있지만 후원금 사용에 대한 세부 내역 공개 요구 등을 단체가 거부하면서 투명하지 못하다는 일침도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대변인은 12일 “정의연은 ‘활동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비영리단체가 어디 있느냐’라는 궤변을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기부와 성원을 보내 준 국민 앞에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어 “그것만이 정의연이 받고 있는 수많은 의혹을 해결할 유일한 방법이며 이제까지 믿고 후원해 준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