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룡 “YS 문민정부, 5‧18의 연장선 위에 있어”
김덕룡 “YS 문민정부, 5‧18의 연장선 위에 있어”
  • 조서영 기자
  • 승인 2020.05.1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진상 규명 협조해야…지금도 늦지 않았어”
“보수 유튜버, 5‧18 폄하하거나 억지주장은 안 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2010년 김영삼 전 대통령 82세 생일, 당시 김덕룡 국민통합 특보와 이야기 나누는 모습이다.ⓒ뉴시스
2010년 김영삼 전 대통령 82세 생일, 당시 김덕룡 국민통합 특보와 이야기 나누는 모습이다.ⓒ뉴시스

김덕룡 민주화추진협의회(이하 민추협) 이사장이 14일 “김영삼 전 대통령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는 인물”이라며 “생전에 전두환 씨가 진실된 고백을 하고 국민께 사죄하는 것이 5‧18을 명예롭게 정리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민추협은 광주 민주화 운동 4주기였던 1984년 5월 18일, 전두환 정권에 맞서 김영삼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함께 만든 단체다. 김 이사장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0주기를 맞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민정부의 전두환 전 대통령의 단죄 및 사면 등에 대해 답했다.

김 이사장은 △광주 사태를 광주 민주화 운동이라 처음 명명 △5‧18 국가기념일 지정 △5‧18 3주기에 시작한 23일간의 단식 투쟁 △4주기 민추협 창설 등을 들며, “문민정부가 광주 민주화 운동의 연장선 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2013년 김덕룡 이사장의 인터뷰 모습ⓒ시사오늘 최형우 기자
2013년 김덕룡 이사장의 인터뷰 모습ⓒ시사오늘 박시형 기자

그는 1997년 김 전 대통령의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면 결정과 관련해 “당시 대통령 당선이 확실시 되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평소 오래 전부터 군부 세력에게도 관계를 완화 및 화해하고, 영남 세력도 지지로 끌어들이기 위해 12‧12나 5‧18을 용서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어차피 김대중 대통령이 사면한다고 하면 차라리 형무소에 보냈던 내가(김영삼) 사면을 하는 것이 어떤 의미로선 결자해지 원칙에 맞다고 말씀하셨다”고 답했다.

전 전(前) 대통령의 최근 재판 과정에 대해 그는 “저질렀던 죄과에 대해 진실된 고백을 하고 반성과 함께 국민에게 사죄를 청하는 것이 도리”라며 “지금도 늦지 않았으니 진상을 규명하는 일에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추징금 관련해 “우리 정부에서 끝까지 재산을 추적해 환수해야 옳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5‧18을 폄하하는 보수 일부 세력에 대해 “진실은 하나”라며 “더 이상 야당이나 어떤 정치 세력에서도 5‧18을 더 폄하하거나 억지 주장을 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