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윤미향 논란, 與 “정의연 성과 부정돼선 안 돼” VS 野 “제명해야”
스크롤 이동 상태바
[정치오늘] 윤미향 논란, 與 “정의연 성과 부정돼선 안 돼” VS 野 “제명해야”
  • 조서영 기자
  • 승인 2020.05.1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통합당 지도부, 선거조작 의혹에 지원‧동조할 생각 없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 논란과 관련 14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반응이 엇갈렸다.ⓒ뉴시스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 논란과 관련 14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반응이 엇갈렸다.ⓒ뉴시스

윤미향 논란, 與 “정의연 성과 부정돼선 안 돼” VS 野 “제명해야”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 논란과 관련 14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반응이 엇갈렸다.

이날 오전 민주당 의원과 당선인들은 성명서를 통해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빌미로 친일, 반인권, 반평화세력이 역사의 진실을 바로 세우려는 운동을 폄하하는 공세에 불과하다”며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이 설혹 작은 실수가 있다 하더라도 이로 인해 활동의 의미와 성과가 부정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반면 통합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집권여당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비롯한 시민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를 주고 있는 윤 당선인을 공천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사실관계 확인 후 제명 등 강력한 징계조치 취해야 할 것”이라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14일 “최고위에서는 근거가 없다는 판단을 내리고 선을 그었다”고 답했다.ⓒ뉴시스
미래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14일 “최고위에서는 근거가 없다는 판단을 내리고 선을 그었다”고 답했다.ⓒ뉴시스

이준석 “통합당 지도부, 선거조작 의혹에 지원‧동조할 생각 없어”

미래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14일 여의도연구원이 사전투표 선거조작 의혹에 ‘근거 부족’이라 내렸다는 <중앙일보> 보도와 관련, “(최고위에서) 나중에 의혹을 제기한 사람들이 뭐라고 할 수 있으니 (여의도연구원이) 알아 봐라는 식의 지시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날 오전 이 최고위원은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최고위에서는 근거가 없다는 판단을 내리고 선을 그었다”며 “개인으로서 할 수 있는 판단이지만 당은 거기에 대해서 지원하거나 동조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