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재개한 신동빈 회장, ‘포스트 코로나’ 진두지휘
출근 재개한 신동빈 회장, ‘포스트 코로나’ 진두지휘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0.05.2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역사적 전환점…신성장동력 발굴해야”
일본서 귀국해 자가격리 마치고 2개월만에 대면회의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두 달 여 간의 일본 출장을 끝내고 잠실 사무실로 출근을 재개했다. 신동빈 회장은 국내 경영 복귀 후 대면 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경제·문화적 변화에 맞춰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 발굴과 이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지시했다.

롯데에 따르면 지난 3월 일본 출장길에 오른 신 회장은 지난 2일 귀국해 자택에서 2주간의 자가 격리 기간을 거친 뒤 지난 18일부터 잠실 롯데월드타워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신 회장은 일본 및 국내 자택에서 화상회의 등을 통해 경영 현안을 챙겨왔으며 대면 회의는 약 2개월 만이다. 

신 회장은 19일 진행된 임원 회의에서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전 그룹사의 새로운 마음가짐과 빠른 움직임을 촉구했다. 신동빈 회장은 일본에 머무는 동안 현지 경제계 관계자들을 만나고 글로벌 경제 상황을 면밀히 살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그룹의 전략 방향에 많은 고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는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각 실장, 4개 BU장들이 참여했다. 

신 회장은 “코로나19로 우리는 역사적 전환점에 와 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돼도 기존의 생활로는 돌아갈 수 없을 것이며 그에 따라 완전히 새로운 시장의 법칙과 게임의 룰이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위기만 잘 넘기자는 식의 안이한 생각을 해서는 안된다. 새로운 시대에는 우리가 쌓아 온 경쟁우위가 그 힘을 잃게 될 수도 있다”며 “다시 출발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치열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향후 예상되는 트렌드 변화와 우리 사업의 성장성을 면밀히 분석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미래 성장이 가능한 분야에 대한 투자를 집중적으로 실행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성장 사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미래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한다는 것이다.

실제 롯데는 코로나19로 사업 전반 타격이 심했다. 올해 1분기 롯데쇼핑은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521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74.6% 급감했다. 주요 계열사인 백화점 실적 타격이 가장 심각했다. 백화점 1분기 영업이익은 28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1%나 줄었다.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된 데다 유통업의 특성상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직격탄으로 작용한 탓이다.  

신 회장은 코로나19 이후 업무별로 근무 환경도 보다 효율적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두 달 간 일본과 한국에서의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 경험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신 회장은 일본에서는 사무실과 재택근무를 병행했으며 한국에 돌아와서는 2주간 재택근무를 했다. 

신 회장은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직접 방문이 어려운 사업장의 경우 오히려 화상회의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더 자주 들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 회장은 본인 스스로도 향후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의 정기적 시행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통해 물리적 거리로 그간 상대적으로 자주 방문하지 못했던 사업장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챙기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끝으로 신 회장은 “지금은 위기를 돌파하고 이겨내겠다는 의지와 도전 정신, 위닝 스피릿(Winning Spirit)이 전 임직원에게 절실하게 필요한 때”라며 “변화에 대한 민첩한 대응, 고정관념을 깨는 사고의 전환, 빠른 실행력을 통해 임직원 모두 미래성장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