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통합당 워크숍 “반공·안보·성장 벗어나 기본소득제 화두로”
[정치오늘] 통합당 워크숍 “반공·안보·성장 벗어나 기본소득제 화두로”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5.21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한명숙 재조사 요구…“공수처 설치되면 수사 범위”
심상정 “윤미향 설득 어려워”…정의당 ‘데스노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미래통합당 당선자 84명은 21일 첫 워크숍을 열고 4·15 총선 참패 원인과 당 쇄신을 논의했다. 이날 워크숍에선 ‘기본소득제’와 ‘만18세 피선거권’ 등 혁신적 화두가 등장하기도 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당선자 84명은 21일 첫 워크숍을 열고 4·15 총선 참패 원인과 당 쇄신을 논의했다. 이날 워크숍에선 ‘기본소득제’와 ‘만18세 피선거권’ 등 혁신적 안건이 화두에 올랐다. ⓒ뉴시스

통합당 워크숍 “반공·안보·성장 벗어나 기본소득제 중심으로”

미래통합당 당선자 84명은 21일 첫 워크숍을 열고 4·15 총선 참패 원인과 당 쇄신을 논의했다. 이날 워크숍에선 ‘기본소득제’와 ‘만18세 피선거권’ 등 혁신적 화두가 등장하기도 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장경상 국가경영연구원 사무국장은 보수의 새로운 비전으로 “과거의 반공·안보·성장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 좌파의 세금살포 방식에 맞서는 우파식 방식으로 국민의 자산인 국공유자산에서 나오는 수익에 대한 배당권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기본소득제’를 화두에 올릴 것을 제안했다. 

장 사무국장은 “이번 총선 패배는 탄핵 후 일시적 후유증이 아니라 오래된 구조적 문제로, 세대교체만 외쳐서는 곤란하다”며 “만 18세에게 투표권을 줬으면 만 18세부터 피선거권도 주고, 좌파보다 앞장서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권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 수수 사건 재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뉴시스
여권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 수수 사건 재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뉴시스

與 한명숙 재조사 요구…“공수처 설치되면 수사 범위”

여당 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 수수 사건 재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1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의심할 만한 정황이 많다”면서 사법부 차원의 재조사를 주장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다른 방송서 “충분히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며 “공수처가 설치된다면 법적으로 수사 범위에 들어간다”고 거들었다.

한 전 총리는 고(故) 한만호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지난 2015년 확정판결을 받았으나, 최근 ‘검찰의 강요로 거짓진술을 했다’는 내용의 비망록이 공개된 바 있다. 

정의당은 21일 “윤미향 당선인은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도 제기돼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라면서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주장했다.ⓒ뉴시스
정의당은 21일 “윤미향 당선인은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도 제기돼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라면서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주장했다.ⓒ뉴시스

심상정 “윤미향 설득력 갖기 어려워”…정의당 ‘데스노트’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오전 상무위원회의에서 “윤미향 당선인은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도 제기돼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라면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은 뒷짐 지지 말고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진실에 상응하는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대표는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겨도,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민 부대표도 “민주당은 진작 내놨어야 한다”며 “그런데 이 순간까지 당사자에게만 내맡기고 변죽만 울리면서 공당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에 매우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