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보니] 윤미향 논란… 與 “사실 확인 먼저” vs 野 “제명 촉구”
[듣고보니] 윤미향 논란… 與 “사실 확인 먼저” vs 野 “제명 촉구”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0.05.21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신중론에 통합당 등 한층 커진 비판, 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정의연 활동 당시를 배경으로 각종 의혹에 휩싸여 있다. 사진은 지난 20일 21대 초선의원 연찬회가 열린 가운데 윤 당선인의 자리가 비어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정의연 활동 당시를 배경으로 각종 의혹에 휩싸여 있다. 사진은 지난 20일 21대 초선의원 연찬회가 열린 가운데 윤 당선인의 자리가 비어있다.©뉴시스

 

정의연(정의기억연대) 이사장으로 있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논란에 대해 여당은 사실 확인이 먼저라며 신중론을, 야당은 제명 촉구 등 비판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차 광주를 찾은 자리에서 회계 부정 의혹 등 각종 도마에 오른 윤 당선인이 있던 정의연에 대해 묻는 기자들 질문에 “오랜 시간 활동한 것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며 “(당 차원에서) 심각하게 검토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도 지난 20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정의연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며 “민주당은 정의연에 대한 외부기관의 회계감사와 행정안전부 등의 감사 결과를 보고 종합적 판단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야당에서는 여당이 미온적 태도가 문제라는 입장이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당선인의 의혹이 커지는데도 민주당 의원들 중 옹호는 많지만 정작 위안부 할머니를 옹호해 주는 사람은 없다”며 “국정조사를 좌고우면 말고 추진해야 한다. 민주당도 자당 의원만 감쌀지 위안부 할머니들 호소에 화답할지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민생당 김형구 상근부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에 대해 “상대 정당에는 냉혹한 잣대를 기준으로 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지만, 자신들에게만큼은 한없이 자애로운 운동권 세력 내 온정주의 모습을 여지없이 보여주고 있다”며 “여론의 눈치나 보는 한심한 행보를 멈추고 윤 당선인을 당장 제명하고 당선인 신분을 거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당선인과 ‘조국 사태’를 연관 지으며 민주당이 태도를 분명히 해야 한다는 야권 일각의 조언도 나오고 있다.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의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서 “윤미향 사태와 조국 사태는 말 바꾸기 논란 등 각종 비리 의혹들이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딸려 나오고 있다는 점에서 유사점을 보이고 있다”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과거의 악몽을 연장시키면서 물질적 풍요를 쟁취한 정의연은 ‘정의기억연대’가 아니라 ‘정의망각연대’다. 민주당이 버림을 받기 싫다면 윤 당선인을 버려라. 그를 당에 두고서는 한일 관계를 비롯한 어떤 문제든 정통성과 정당성을 주장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윤 당선인이 활동하던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제기하면서 터진 이번 사태는 미국 유학 중인 윤 당선인 딸 유학비 출처 논란, 개인 계좌 모금 및 후원금 횡령 의혹, 부실 회계 논란, 가족 내부거래 의혹, 안성 쉼터 고가 매입 및 헐값 매각 의혹, 아파트 구매 자금 출처 등의 각종 의혹으로 번져나갔다.

윤 당선인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연에 대한 일부 정치권의 근거 없는 인신공격과 언론의 왜곡보도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운동의 정신을 훼손하고 분열시키려는 정치공세와 왜곡보도를 당장 멈춰라”라며 억울해하고 있다. 정의연도 지난 20일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연 이사회 입장문>을 통해 “회계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공인회계사회에 외부 회계감사를 공식 요청한 상태이며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며 “확인과 검증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억측과 허위사실에 기반 한 보도와 예단을 삼가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