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오늘] 경주 신라 고분서 금동 신발 등 다양한 유물 출토…경북문화관광공사, 경주서 템플스테이 활성화 간담회 개최
[경주오늘] 경주 신라 고분서 금동 신발 등 다양한 유물 출토…경북문화관광공사, 경주서 템플스테이 활성화 간담회 개최
  • 경북=김대우 기자
  • 승인 2020.05.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황남동 120호분 일원 전경 /사진=경주시
경주 황남동 120호분 일원 전경 /사진=경주시청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경북 김대우 기자)

경주시, 출토 유물 중요성 고려해 27일 발굴 현장 공개

경주시는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인 ‘경주 황남동 120호분’(조사기관: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조사에서 금동 신발과 허리띠 장식용 은판, 각종 말갖춤 장식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아직 발굴조사가 초기 단계이지만, 금동 신발 등 출토 유물의 중요성을 고려해 이날 발굴 현장을 공개했다.

경주 대릉원 일원(사적 제512호) 내에 위치한 황남동 120호분은 일제강점기에 번호가 부여됐으나 민가 조성 등으로 훼손되면서 고분의 존재조차 확인할 수 없는 상태였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과 시는 지난 2018년 5월부터 120호분의 잔존 유무와 범위 등을 파악해 앞으로 진행할 유적 정비 사업에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발굴조사를 시작했으며, 2019년 120호분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120호분의 북쪽에 위치한 120-1호분과 120호분의 남쪽에 위치한 120-2호분을 추가로 확인했다.

발굴조사 결과, 120호분 봉분은 양호하게 남아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마사토(화강암이 풍화해 생긴 모래)를 사용해 북서-남동 26.1m, 북동-남서 23.6m 규모로 봉분을 축조했는데, 경주의 돌무지덧널무덤(적석목곽묘) 가운데 마사토로 봉분을 축조한 사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0-1호분과 120-2호분은 120호분의 봉분 일부를 파내고 조성돼 있어 120호분보다 후대의 무덤으로 추정된다. 120-1호분에서는 쇠솥과 유리구슬, 토기류가 출토됐으며, 120-2호분의 매장주체부에서는 대체로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전반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고 있다.

특히 지난 15일에는 120-2호분에 묻힌 피장자 발치에서 금동 신발(飾履) 한 쌍을 확인했다. 신발은 표면에 ‘T’자 모양의 무늬가 뚫려 있고, 둥근 모양의 금동 달개(瓔珞, 영락)가 달려 있다.

경주 황남대총 남분에서도 비슷한 형태의 금동 신발이 출토된 적이 있으며, 경주의 신라 고분에서 신발이 출토된 것은 1977년 경주 인왕동 고분군 조사 이후 이번이 43년만의 일이다.

지금까지 신라 무덤에서 출토된 신발은 실생활에 사용하던 것이 아니라 죽은 이를 장사 지내어 보내는 의례(葬送 儀禮, 장송 의례)를 위해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 피장자의 다리 부분에서는 허리띠 장식에 사용된 은판(銀板)이, 머리 부분에서는 신발에 달린 것처럼 여러 점의 금동 달개가 겉으로 드러나 있는 것도 확인했다. 앞으로의 발굴조사는 이 달개가 머리에 쓰는 관(冠)이나 관 꾸미개(冠飾, 관식)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행될 것이다.

부장칸에서는 금동 말안장(鞍橋, 안교)과 금동 말띠꾸미개(雲珠, 운주)를 비롯한 각종 말갖춤(馬具, 마구) 장식, 청동 다리미, 쇠솥, 다양한 토기류 등이 출토됐다.

발굴조사단은 앞으로 120-1‧2호분의 조사를 완료한 후 아직 내부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120호분의 매장주체부도 본격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며, 120호분은 120-1‧2호분에 비해 봉분의 규모가 훨씬 크기 때문에 현재까지 출토된 유물보다 위계가 더 높은 유물이 출토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경주 기림사에서 템플스테이 활성화 방안 논의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는 경북지역 템플스테이 지도법사 및 실무자 등을 대상으로 경주 기림사에서 템플스테이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경상북도와 공사 및 경북도내 템플스테이 지원 대상 사찰의 지도법사스님을 비롯한 실무 담당자 등 20여 명이 참가해 템플스테이 운영방안 및 활성화를 위한 실행계획을 논의했다.

간담회 장소로 선정된 기림사는 신라 시대 인도에서 바닷길을 따라오신 광유선사께서 창건해 2000년의 역사와 문화를 이어왔다. 현재는 당일형 템플스테이와 휴식형 템플스테이를 운영해 지친 현대인들에게 치유와 휴식을 제공하는 사찰로 자리 잡았다.

김성조 사장은 “코로나19로 관광업계가 침체된 시국에 건강한 거리두기의 대표적 관광상품인 경북 템플스테이를 통해 지역관광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봄꽃으로 가득 찬 아름다운 경주 천북

경주시는 천북면 일대에 봄꽃이 만개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천북면에서는 아름다운 경주 만들기의 일환으로 관내 유휴지에 지역주민과 천북면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함께 이른 봄부터 언 땅을 일구며 심은 작은 꽃들이 따스한 5월을 맞아 만개해 아름다움을 뽐내어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현재 금영화로 이슈가 된 물천리 꽃길 일대 유휴지(1,300㎡)에 조성된 꽃양귀비와 크리산세멈, 사계장미 등이 물천리 꽃길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고 있다.

이 외에도 동산리 일대 쓰레기 투기 지역에 채송화, 메리골드 등을 심어 가로환경을 개선했으며, 모아동산길 입구의 사계장미는 작은 장미동산을 연상시키며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정주용 천북면장은 “코로나 19로 지친 시민들께서 꽃을 보며 조금이라도 위로를 받으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아름답고 쾌적한 천북면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경북취재본부 국장입니다.
좌우명 : 넓게 알고, 깊게 생각하고, 바르게 행동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