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오늘] 국가란 무엇인가?…모두가 역사 앞에 죄인
[만평오늘] 국가란 무엇인가?…모두가 역사 앞에 죄인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5.27 18: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피해자 '2차가해'하는 음모론…약자 보호하는 국가 역할 돌아봐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한설희 기자)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여성인권운동가의 분노 섞인 기자회견을 두고, 진영논리에 젖은 몰상식한 해석이 쏟아지고 있다. 친여(親與) 세력에선 ‘음모론’을 주장하고, 극우·극좌 성향의 유튜버들은 이 운동가의 발언을 조롱했다. 위안부 피해자를 두 번 짓밟는 ‘2차가해’를 서슴지 않는다. 어쩌면 우리 모두가 역사의 죄인이다. 수십 년 동안 위안부 문제를 일개 시민단체에 맡겨 놓고, 피해자들의 상처를 내킬 때만 꺼내 구경해왔다. 국가란 무엇인가. 70년 전엔 국력이 약해 이들을 지키지 못했다지만, 이젠 제대로 보호다운 보호를 해야 하지 않을까.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수경 2020-05-27 18:42:30
맞네요 요즘 방송이나 기사볼때마다 맘이 안좋네요 물론그분들도 죄인아닌 피해자 인 만큼 이젠 나라가 우리가 안고 보호해야되지않나싶어요 이런네용 볼때마다 그분들께 부끄펍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