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6월부터 창의·유연 입는다…복장 자율화 전면 시행
우리은행, 6월부터 창의·유연 입는다…복장 자율화 전면 시행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05.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 ‘제로베이스 혁신’ 일환…자율과 책임 원칙에 기반한 변화·혁신 추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우리은행은 창의적이고 유연한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6월 1일부터 국내 전 직원의 복장 자율화를 시행한다. (자율복 차림으로 근무하는 우리은행 본점 직원들) ⓒ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창의적이고 유연한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6월 1일부터 국내 전 직원의 복장 자율화를 시행한다. (자율복 차림으로 근무하는 우리은행 본점 직원들) ⓒ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자율과 책임의 원칙에 기반한 창의적이고 유연한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6월 1일부터 국내 전 직원의 복장 자율화를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직원의 개성과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본인이 원하는 복장을 자유롭게 입을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은행업의 특성상 고객응대에 적합한 복장, 고객에게 신뢰를 주는 단정한 복장 착용 등을 권장한다.

이번 복장자율화는 은행의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전면 점검하고 개선하자는 권광석 우리은행장의 ‘제로베이스 혁신’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지난 3월 권행장은 취임사에서 올해 3대 경영방침으로 △영업문화 혁신 △조직 안정 △고객신뢰 회복 등을 제시하며 창의적이고 근본적인 혁신을 강조했다.

권 행장은 지난 25일 전 직원에게 보낸 메일에서 “포스트 코로나로 대변되는 언택트, 디지털화 등 빠르게 변하는 시대 흐름과 세대 변화에 발맞추고, 은행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복장을 자율화하기로 했다”며 “단순히 옷을 자유롭게 입는 것에 그칠 것이 아니라,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혁신적인 은행으로 탈바꿈하는 결실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특히 복장 자율화는 행원급 여직원의 유니폼을 없애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형성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기업문화 정착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