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前 서울 재개발∙재건축 공급량↑…“청약 경쟁 치열할듯”
분양가 상한제前 서울 재개발∙재건축 공급량↑…“청약 경쟁 치열할듯”
  • 박근홍 기자
  • 승인 2020.06.05 17: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되는 오는 8월이 되기 앞서 서울 지역에 재개발∙재건축 물량이 쏟아진다.

5일 부동산시장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통해 공급 예정인 물량은 총 1만3319가구로, 이중 4161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계획이다. 전년 동기(1557가구) 대비 2.5배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현재 후분양 논의가 진행 중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등을 포함하면 물량은 더욱 늘어날 수 있다.

재건축 물량은 강남권(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대우건설 '대치 푸르지오 써밋' 등)에 집중돼 있다. 강북권에서는 동대문구(삼성물산 '래미안 엘리니티'), 노원구(롯데건설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성북구(롯데건설 '길음역세권 롯데캐슬 트윈골드', 은평구(GS건설 수색6, 7·증산2) 등에서 공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처럼 서울 지역에 재개발∙재건축 공급량이 늘어난 건 조합, 건설사 등 공급자들이 오는 7월 28일부터 시행되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일정을 앞당겼기 때문으로 보인다. 현재 분양일정 조정을 검토 중인 공급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6~7월 공급량은 예상보다 더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늘어난 공급량만큼 수요자들의 청약 열기도 뜨거울 공산이 크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코로나19 사태 가운데 분양가 상한제까지 적용되면 서울 지역 공급 위축이 우려되는 데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분양가 상한제 적용 주택에 거주의무 기간을 최대 5년 부여하는 주택법 개정을 추진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는 이유에서다.

그간 아꼈던 청약통장을 사용할 실수요자, 투자자들이 많을 수밖에 없는 환경인 것이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오는 7월 이후 분양을 계획했던 곳 중에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하기 위해 이달 말로 가면 아파트 공급을 서두르는 곳이 나올 수 있다"며 "서울은 청약 경쟁률이 치열하고, 분양일정을 가늠하기 어려운 곳이 많아 관심 단지를 여러 곳 선정해 일정이 나오면 순차적으로 청약을 넣어보는 게 당첨 가능성을 높이는 방안"이라고 조언했다.

6~7월 공급 예정인 서울 지역 주요 재건축·재개발 물량 ⓒ 부동산인포
6~7월 공급 예정인 서울 지역 주요 재건축·재개발 물량 ⓒ 부동산인포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천검단현대힐스테이트분양 2020-06-06 16:43:02
검단신도시 마전지구 현대힐스테이트 분양
901세대 중대형단지 아파트 / 평당 900만원대 파격가 공급
쿼트러플 프리미엄(역세권,학세권,공세권,숲세권)
25평,31평,34평 중소형 평형대 위주 아파트
계약금 3,000만원으로 입주시까지~
비'수'대(비규제'수도권'대단지) 지역 아파트 투자 0순위
청약통장 무관 / 선착순 동호 지정 / 전매 무제한 / 중도금 60% 무이자
다수의 교통호재 및 개발호재로 시세차익 최소 2억!!!
(인천지하철1호선,2호선연장/서울지하철 5호선연장/GTX-D노선 추진중)
분양문의 : 1661-7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