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문 열기도 전에 또 싸우는 국회
[한컷오늘] 문 열기도 전에 또 싸우는 국회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6.14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임위원장 선출 놓고 여야 충돌 ‘평행선’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제21대 국회가 첫 발걸음도 내딛기 전에 다시 다툼이 시작됐다. 주요 상임위원장 자리 등, 세부적인 원 구성을 놓고 여야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린다. 서로의 탓이라고 싸우는 것은 덤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12일 "통합당의 요구안을 대폭 수용해서 그 이상의 양보를 했다"며 "낡은 정치세력과 협상은 무의미하다"며 협상결렬을 알렸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같은 날 "협상은 없고 협박만 있었다"면서 "민주당이 자기 주장대로만 할 것이라면 18개 상임위장을 다 갖고 책임정치를 해보라고 할 것"이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3일 간의 협상 시간을 더 주며 마지막 원 구성 합의를 촉구했다. 박 의장은 이날 본회의를 앞두고 "3일간 시간을 드리겠다"며 "다음주 15일 월요일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장 선출의 건을 반드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연 여야는 주말간 협상에 진전을 보이며 극적 타결에 이를 수 있을까. 개업일부터 이렇게 시끄러우면, 제21대 국회에 대한 기대감은 또 내려갈 수밖에 없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금융팀/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