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사회공헌 활동도 ‘신개념’
이통3사, 사회공헌 활동도 ‘신개념’
  • 윤지원 기자
  • 승인 2020.06.1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네슬레 퓨리나, 이벤트 통해 동물자유연대에 사료 500kg 기부
LG유플러스, 코로나19 극복 위한 ‘U+로드 온라인 장터’ 모금액 전달
KT, AI기술로 편리함 넘어 감동까지… ‘마음을 담다’ 캠페인 TV 광고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SKT-네슬레퓨리나, 동물자유연대에 사료 500kg 기부 ⓒSK텔레콤
SKT-네슬레퓨리나, 동물자유연대에 사료 500kg 기부 ⓒSK텔레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사들은 다양한 방법의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세계적인 반려동물 식품 전문 기업 네슬레 퓨리나와 함께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에 사료 500kg를 기부했다. 500Kg은 유기동물이 5000끼를 먹을 수 있는 양이다.

SK텔레콤은 네슬레 퓨리나와 함께 지난 5월 SK텔레콤 5G AR 서비스 앱 ‘점프 AR’에서 ‘유기동물 밥차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용자가 캠페인에 ‘좋아요’를 누르면 누적 횟수에 따라 유기동물 보호 단체인 동물자유연대에 사료를 기부하는 이벤트다.

‘좋아요’를 누른 이용자들은 “널리 공유하겠습니다”, “좋은 이벤트 감사해요! 응원합니다”, “이렇게라도 도움 받을 수 있는 애들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등 댓글을 남기며 유기동물을 돕는 훈훈한 이벤트에 참여했다.

SK텔레콤은 점프 AR 앱에서 현실 공간을 배경으로 AR 동물을 소환해 사진을 찍는 ‘AR 동물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도 WWF(세계자연기금)와 멸종 위기 동물 보호를 위한 ‘동물 없는 동물원’ 캠페인을 펼치는 등 동물 보호 관련 사회적가치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AR 동물원’에서는 자이언트캣, 비룡, 미니 냥이, 웰시코기, NBC유니버설 쥬라기 공룡 등 다양한 AR 동물을 언제든 만나볼 수 있다.

양맹석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담당은 “코로나19로 도움의 손길이 더욱 절실한 유기동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기획한 이벤트”라며, “점프 AR을 통해 가상의 동물과 소통하는 기회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 피해농가 돕기 캠페인 ‘U+로드 온라인장터’ 모금액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U+로드 온라인장터’는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위기에 처한 농가를 돕기 위해 시작됐으며 4월 29일에 개장해 매주 수요일 신안 대파, 햇양파, 고구마, 체리방울토마토 등 새롭고 신선한 농산물을 고객에게 특가로 제공했다. 8주간 총 2만명의 고객이 참여해 20분내로 준비된 수량이 모두 판매되는 ‘완판 신화’를 기록하며 성료했다.

LG유플러스는 U+로드 온라인장터 운영이 종료되고 고객이 U+로드 온라인장터에서 농산물 구매에 쓴 금액의 절반인 4800만원을 별도 재원으로 마련,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 전달된 금액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CRO(대외협력총괄) 박형일 전무는 “U+로드 온라인장터로 많은 고객이 ‘착한소비’에 동참하며 어려움에 처한 농가의 판로가 확대되는 등 모두가 함께 이겨낼 수 있음을 증명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기업의 책임과 역할에 대한 고민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송필호 회장은 “성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곳에 소중히 사용하겠다”며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작은 정성이 모여 큰 힘을 발휘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 기반으로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을 위한 ‘마음을 담다’ 캠페인의 새로운 TV 광고 ‘노혜담 어린이’ 편을 선보였다.

KT ‘마음을 담다’ 캠페인은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 기반으로 국민 개개인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와 진정성을 담고 있다. KT는 지난 4월 시작한 ‘김소희 씨’ 편에 이어 ‘노혜담 어린이’ 편을 통해 고객 관점에서 삶에 도움이 되는 AI 기술을 활용해 일상 속 의미 있는 변화의 과정을 보여주고자 했다.

광고를 촬영한 노혜담(9세) 어린이는 만 2세였던 2014년, 감각신경성난청을 진단받고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인공와우 수술을 받았다. 이후 현재까지 KT의 청각장애 아동 재활 지원사업 중 하나인 ‘KT 꿈품교실’을 다니며 꾸준히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KT는 청각장애 아동들이 세상과 소통하고 미래의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2003년부터 17년간 ‘소리찾기’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KT는 청각장애 아동의 인공와우 수술을 지원하는 한편, 2012년부터 세브란스병원과 함께 ‘KT 꿈품교실’을 열어서 체계적인 청각·언어 재활치료를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도 KT는 ‘꿈품교실’에서 기가지니 AI ‘소리친구’를 활용하여 듣기·말하기 역량을 높이는 데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다.

KT의 이번 TV 광고는 혜담이의 즐거운 일상 속 배움의 여정을 조명하며 세상과 당당히 소통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혜담이는 인공와우 수술 후 항상 착용해야 하는 인공와우를 ‘삐삐’라는 애칭으로 부르며 듣고 말하는 연습 과정을 밝고 명랑하게 보여준다. 혜담이가 직접 광고의 내레이션을 맡고, 동화책을 모티브로 한 ‘손 그림체’ 비주얼로 연출해 ‘세상 속 즐거운 모험’을 이어가는 혜담이의 마음을 생동감 있게 그려냈다는 평가다.

KT Customer 전략본부 박현진 상무는 “김소희 씨 편에 이어, 고객의 마음을 헤아려 꼭 필요한 것을 오늘의 기술로 지원하는 KT의 진정성과 ‘특별한 누구 아닌’ 우리 이웃으로서의 혜담이의 일상을 따뜻하게 전달코자 했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삶의 변화를 이끄는 ‘마음을 담다’ 캠페인 행보에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IT, 통신, 게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