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자산운용, 공공기관 매출채권 사모펀드 환매연기…“380억원 규모”
옵티머스자산운용, 공공기관 매출채권 사모펀드 환매연기…“380억원 규모”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0.06.19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투자 217억원, 한국투자 167억원 판매…5000억 넘을 가능성 제기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금융감독원 외관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금융감독원 외관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주로 편입하는 사모펀드가 환매 중단됐다. 

지난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전날(17일) 옵티머스크리에이터 25호와 26호 펀드에 대해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 만기연장을 요청하는 발송했다. 환매 연기사유는 '법률적 사유'로 알려졌다. 현재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홈페이지는 접속이 불가한 상태다. 

해당 펀드는 6개월 만기로, 편입자산의 95% 이상을 공공기관이 발주한 건설공사나 전산용역 관련 매출채권으로 편입하는 사모펀드로 알려져 있다. NH투자증권이 총 217억원, 한국투자증권이 167억원 판매했다. 

NH투자증권은 이날 펀드 고객에게 보낸 안내문에서 "해당 펀드의 자산 현황 및 정상적인 상환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운용사로부터 상환이 유예될 수 있다는 답변을 받았고, 이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이전에 운용사에서 제공해 준 자료에 위·변조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운용사와 신탁은행을 통해 펀드의 실제 자산 편입 내역을 다시 확인하니, 이전에 운용사가 제공한 펀드 명세서상 자산과 다른 자산이 편입돼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출시한 펀드의 전체 설정 잔액은 5565억원이다. NH투자증권이 전체 86%인 4778억원, 한국투자증권이 10%인 577억원을 차지하고 있으며, 케이프투자증권, 대신증권, 한화투자증권도 해당 펀드를 판매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앞서 언급된 펀드와 유사한 구조의 펀드들을 다수 내놓은 점을 고려하면 환매 중단 규모는 5000억원을 넘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금융감독원은 이날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한 현장검사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