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사회환원·친환경 캠페인 등 CSR 확대
SM그룹, 사회환원·친환경 캠페인 등 CSR 확대
  • 박근홍 기자
  • 승인 2020.06.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사회공헌활동 집중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SM그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비 차원에서 전(全)계열사에 사회환원과 친환경 캠페인 등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독려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날 SM그룹에 따르면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최근 대구, 광주 등에 코로나19 위기 극복 성금 2억 원을 기부했다. 이어 계열사인 티케이케미칼, 동아건설산업, SM백셀 등도 대구, 경북 구미, 경남 창원 등지에 성금과 마스크를 전달했으며, SM삼환기업은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보유 상가 건물 임대료를 50% 감면한 바 있다.

매년 SM삼라희망재단을 통해 그룹 차원에서 모든 계열사를 후원해 나눔 경영을 실천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집중하고 있다는 게 SM그룹의 설명이다.

우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에 앞서 그룹 내 나눔과 기부 문화를 정착시키고 그룹 내 제조 회사로부터 시작된 친환경 사업을 전 계열사에 확대하도록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CSR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문화를 정착시켜 나가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유통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