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논란 커진 인국공, 與野대결로
[한컷오늘] 논란 커진 인국공, 與野대결로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6.2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지지발언에도 반박 쏟아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보안검색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논란이 정치권으로 옮겨붙었다. 그러자 여권은 옹호, 야권은 비판으로 갈라져 점점 더 확대되는 모양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의 지지발언에 비판이 쏟아졌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천공항공사의 정규직화를 절대적으로 지지한다"면서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 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즉각 "대통령에게 잘 보이려고 정부의 정책이라면 무조건 찬성하고 보자는 충성심에 청년과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문 대통령이 근본적 대책 없이 정치 홍보와 인기 영합용 지시를 한 것이 원인"이라며 "사단장 다녀간 옛날 내무반 꼴"이라고 지적했다.

여권 내부에서도 쓴소리가 나왔다. 여권인사로 분류되는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은 "김 의원 월급이 왜 경남도의원보다 많아야 하는지 묻고 싶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금융팀/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